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롯데 김교현 사장 "10년내 석유화학 '글로벌 Top 7' 간다"

머니투데이
  • 레이크찰스(미국)=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10 0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롯데그룹 석유화학 부문 '비전 2030' 공개…美공장 영업이익률 30% 이상 기대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사장) / 사진제공=롯데인사
김교현 롯데그룹 화학BU장(사장) / 사진제공=롯데인사
"앞으로 10년내 롯데그룹의 화학 부문 매출액을 50조원으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다. 이 경우 글로벌 석유화학 '톱(Top)7'에 들어갈 수 있다. 이 매출 목표 달성을 위해 다양한 사업들을 구상하고 있다."

롯데그룹 화학BU(비즈니스유닛)장을 맡고 있는 김교현 사장은 9일(현지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에서 롯데케미칼 (289,000원 상승5500 -1.9%)의 미국 에탄크래커·에틸렌글리콜(EG) 준공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현재 롯데그룹의 석유화학 부문 매출액은 전세계 20위 안팎이다.

김 사장은 "현재 롯데그룹 전체 매출액이 약 90조원인데, 화학 계열사들의 매출을 '단순 합산'하면 30% 가까이 된다"며 "이를 향후 10년내 50조원으로 끌어올린다는 내용으로 '비전 2030'이란 이름의 목표를 세웠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준공한 미국 에탄크래커 공장의 경우 현재 생산량이 연간 100만톤인데, 처음 건설할 때부터 최대 140만톤까지 생산량을 늘릴 수 있도록 설계에 반영해뒀다"며 "이에 맞춰 추가로 40만톤 규모를 증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또 "이 경우 추가로 생산될 에틸렌 40만톤을 활용할 PE(폴리에틸렌), EG 공장을 추가로 짓는 방안도 고려 중"이라며 "이 경우 총 투자비는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 정도로 예상한다"고 했다. 증설이 확정될 경우 주정부의 환경영향평가를 거친 뒤 이르면 내년쯤 착공될 전망이다.

김 사장은 "인도네시아에 납사(나프타) 공장을 짓는 방안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또 "롯데케미칼과 현대오일뱅크와의 합작회사인 현대케미칼을 통해 중질유 등 저가용 원료에서 에틸렌을 생산하는 사업에도 3조원 정도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의 미국 현지법인인 롯데케미칼USA의 황진구 대표는 "이번에 준공한 미국 에탄크래커·EG 공장에서 올해는 매출액 6000억원에 영업이익 2000억원, 내년엔 매출액 9000억원에 영업이익 약 3000억원대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현재 상태가 계속된다면 30%대의 영업이익률이 유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공개된 미국 에탄크래커·EG 공장의 부지는 약 102만㎡(31만평)로, 축구장 152개 크기다. 앞으로 이 공장에선 매년 100만톤의 에틸렌과 70만톤의 EG가 생산된다.

에틸렌 생산량 국내 1위인 롯데케미칼은 이번 미국 공장 준공으로 연간 총 450만톤의 글로벌 에틸렌 생산능력을 확보하며 에틸렌 기준 세계 7위로 올라섰다. 롯데그룹과 합작사 웨스트레이크의 출자비율은 각각 88% 대 12%다.

이날 준공식엔 이낙연 국무총리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존 벨 에드워즈 루이지애나 주지사를 비롯해 존 케네디 상원의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조윤제 주미대사, 이현재 자유한국당 의원,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