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케파 선방쇼' 첼시, 승부차기 끝 프랑크푸르트 제압... 아스날과 UEL 우승 다툰다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10 06: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승부차기에서 선방쇼를 펼친 첼시의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 /AFPBBNews=뉴스1
승부차기에서 선방쇼를 펼친 첼시의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 /AFPBBNews=뉴스1
첼시가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를 승부차기 끝에 제압하며 유로파리그(UEL)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아스날과 격돌한다. 6시즌 만에 우승을 노린다.

첼시는 10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프랑크푸르트전 4강 2차전에서 승부차기 끝에 승리를 품었다.

앞서 3일 프랑크푸르트 홈에서 열린 1차전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한 바 있다. 그리고 이날 2차전도 정규시간은 1-1로 마무리됐다. 연장 전후반 모두 득점은 없었고, 승부차기에서 승부가 갈렸다.

첼시가 웃었다. 케파 아리사발라가 골키퍼의 선방이 펼쳐졌다. 프랑크푸르트가 먼저 찼다. 세바스티안 헬러가 키커로 나서 성공시켰다. 첼시도 로스 바클리가 나서 골을 만들어냈다.

이어 프랑크푸르트 루카 요비치가 성공시켰고, 첼시는 아스필리쿠에타가 실패했다. 다시 프랑크푸르트 조나단 데 구즈만과 첼시 조르지뉴가 나란히 성공시켰다.

여기까지는 프랑크푸르트가 앞섰다. 하지만 첼시에는 케파가 있었다. 케파는 마틴 헌터레거와 곤살루 파센시아의 슛을 연달아 막아냈다. 그 사이 다비드 루이스와 에당 아자르가 자신의 킥을 넣었고, 그대로 5-4로 첼시가 웃었다.

정규시간에서 첼시는 전반 28분 루벤 로프터스-치크가 선제골을 폭발시켰다. 에당 아자르가 좌측 돌파 이후 전방으로 패스를 찔렀다. 로프터스-치크가 공을 잡은 후 지체없이 오른발 슈팅을 때려 1-0을 만들었다.

프랑크푸르트도 만회했다. 후반 4분 역습 상황에서 하세베의 롱패스가 나왔고, 루카 요비치가 가슴으로 트래핑 해 미야트 가치노비치에게 패스했다. 다시 가치노비치가 전방으로 패스를 찔렀고, 요비치가 받아 직접 마무리하며 1-1 동점이 됐다. 이후 연장에서 양 팀 모두 무득점이었고, 승부차기에서 첼시가 5-4로 웃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