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송현정 기자, 현란한 투우사 같아"…전여옥의 칭찬

머니투데이
  • 권성진 인턴기자
  • VIEW 64,344
  • 2019.05.10 08:4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사진제공=뉴스1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이 송현정 KBS 기자를 "진짜 방송 언론인"이라고 치켜세웠다.

전 전 의원은 1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KBS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를 본 소감을 올렸다. 전 의원은 "오늘 문재인대통령 기자회견을 기대한 사람, 별로 없었을 겁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리며 '대담'을 기대하지 않았음을 드러냈다.

그는 대담을 진행하는 '공영방송'과 1대1이라는 대담 형식에 대한 의구심도 나타냈다. 그는 "공영방송 아닌 '노영방송', 문정권과 운명공동체 방송 kbs. 게다가 1대1 대담이라--문재인대통령이 이 형식을 원했다지요"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송현정 기자가 반전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송현정 기자가 북한 미사일에 대해서 질문한 것, 독재자로 표현한 것에 대한 질문을 한 것을 '인터뷰의 정석'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 '바르사체' 미사일을 또 쏜 것에 대해서, 문대통령을 독재자로 표현하는 문제까지 묻고 다시 묻고, 때로는 치고 빠지는 '현란한 투우사의 붉은 천'을 휘두르는 '인터뷰의 정석'을 보여줬습니다"라고 했다.

전 전 의원은 송현정 기자는 '진짜 언론인'으로 본 반면, 문재인 대통령을 '준비가 허술한 인터뷰이'라고 했다. 그는 "인터뷰라는 것은 인터뷰어와 인터뷰이(질문을 받는 사람)와의 한 판의 승부이자 전투"라고 표현하며 "문재인대통령은 매우 준비가 허술했던 안이한 인터뷰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KBS와 청와대 몇명 보직 날아갈 것이 확실하다"며 "그래도 송현정기자는 절대 건드리지 말도록 우리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