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꿀벌·맹꽁이 함께 사는 마을, 주민이 만든다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10 11: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시, 새 지저귀고 물소리 흐르는 '생물이 찾아오는 마을 만들기' 사업 연말까지 진행

서울시는 ‘2019 생물이 찾아오는 마을 만들기’ 7개 사업을 선정 완료하고, 15일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사진=생울고 10일 밝혔다.생물이 찾아오는 마을 만들기 활동 사례./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2019 생물이 찾아오는 마을 만들기’ 7개 사업을 선정 완료하고, 15일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사진=생울고 10일 밝혔다.생물이 찾아오는 마을 만들기 활동 사례./사진=서울시 제공
새가 지저귀고 흐르는 물소리가 들리는 생태가 살아 숨쉬는 우리마을을 주민들이 직접 만드는 서울시 '생물이 찾아오는 마을 만들기' 7개 사업이 올 연말까지 서울 곳곳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멸종위기종인 맹꽁이와 꿀벌, 박새 같은 생물의 서식환경을 조성·개선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주민이 직접 기획·실행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의 ‘2019 생물이 찾아오는 마을 만들기’ 7개 사업을 선정 완료하고, 15일협약 체결을 시작으로 본격 시행에 들어간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북한산 서북자락에 위치한 '은평 향림공원'에서는 꿀벌이 함께 사는 생태마을을 만들기 위해 무궁화, 헛개나무 같이 꿀벌이 꽃꿀을 찾아 날아드는 밀원식물을 식재하고, 지역주민과 학생들이 참여할 수 있는 양봉 체험 교육장도 설치·운영한다.

서울 지역 생태계의 중요 통로 중 하나인 '청계산 둘레길'에서는 도시 생태계 건전성을 강화한다는 목표로 서양등골나물, 단풍잎돼지풀, 미국자리공 같은 생태계 교란식물 제거 작업이 이뤄질 예정이다.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인 맹꽁이 서식지인 '대치유수지 생태공원'에서는 맹꽁이 개체수와 서식공간에 대한 모니터링과 함께 어린이·청소년과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맹꽁이의 생태, 서식환경, 토양, 수질 등을 알기 쉽게 알려주는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해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을 알린다.

'하늘공원'의 가파른 사면에는 씨앗부터 키운 묘묙을 심어 숲을 조성하고 박새, 꿩 등 새나 고라니가 물을 마시고 쉬었다 갈 수 있도록 작은 연못도 설치한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마을에 서식 가능한 생물들의 서식환경을 조성·개선하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생물다양성을 보존하고 이에 대한 시민 인식도 확산해나가겠다"며 "다양한 생물들이 서식하는 건강한 도시환경을 시민과 함께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새로운 시도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시·구 담당 공무원, 관련 전문가, 일반시민 등이 함께 도시의 생물종 보전과 생물다양성에 관한 다양한 의제를 논의하고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생물다양성 포럼'도 연 4회 정기 개최할 계획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