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동영 "北미사일, 잘못하면 朴대통령 시절로 돌아간다"

머니투데이
  • 이원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10 11: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10일 평화당 연석회의…"식량카드로 비핵화 협상 촉진? 오산"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평화당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 본청에서 평화당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0일 남북 관계를 두고 “잘못하면 박근혜·이명박 정부 시절 원점으로 돌아간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평화당 최고위원·국회의원·상임고문 연석회의를 열고 “‘식량 카드’로 비핵화 협상을 촉진하려 한다면 오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북한은 불만 표시를 탄도미사일의 연이은 발사로 한다”며 “세 번의 정상회담은 아득한 기억이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북 정상 간 핫라인이 필요한 지금”이라며 “김정은 위원장과 대화하라”고 촉구했다.

정 대표는 또 “명백한 것은 북한이 ‘선 비핵화·후 보상’의 리비아식 모델을 절대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점”이라며 “카다피의 말로를 뻔히 봤다는데 받겠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이게 볼턴팀의 주장”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왔다, 갔다 한다”고 했다.

정 대표는 “미국이 잘못한 것은 미국에 지적하고 북한이 잘못한 것은 경고하면 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를 향해 “단계적 해법은 필수다. 왜 얘기를 못하는 것인가”라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