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IIHF-정몽원 회장, 女아이스하키 아시아 연합리그 창설 논의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10 11: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정몽원 회장(가운데). /사진=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정몽원 회장(가운데). /사진=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이 남북한과 중국, 일본으로 구성된 동북아시아 지역 여자 아이스하키 국가 연합리그 창설을 추진할 계획이다.

르네 파젤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회장은 카자흐스탄 누르술탄에서 열린 2019 IIHF 아이스하키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 A 대회 기간 중 정몽원 대한아이스하키협회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히고 한국의 참가와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스위스 출신으로 1994년부터 IIHF 회장을 맡고 있는 파젤 회장은 1995년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으로 선출됐고 2008년부터는 IOC 집행위원을 역임하고 있는 국제스포츠계의 실력자다.

여자 아이스하키 아시아 연합리그 창설은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개최국인 중국의 아이디어로, 남북한과 중국, 일본의 여자 아이스하키 클럽 팀을 대상으로 한다.

정몽원 회장은 아시아연합리그가 출범할 경우 저변이 취약한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 경기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판단, 리그 창설과 출범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방침이다.

한국 여자 아이스하키는 저변과 선수 자원 측면에서 볼 때 동북아시아 4개국(남북한, 일본, 중국) 가운데 가장 열악하다. 초·중·고·대학을 통틀어 여자 아이스하키 팀이 없고, 실업 팀은 지난해 창단한 수원시청 1개뿐이어서, 자체적인 상설 리그 운영이 불가능한 형편이다.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정몽원 회장. /사진=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br />
<br />
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정몽원 회장. /사진=대한아이스하키협회 제공

이 같은 상황에서 4개국이 참가하는 여자 아이스하키 연합리그가 창설될 경우, 선수들의 경기력 발전은 물론, 저변 확대와 여자 아이스하키에 대한 인지도 상승의 효과까지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몽원 회장과 파젤 회장은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의 업그레이드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논의를 해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2003년 출범해 17번째 시즌을 앞두고 있는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는 동북아시아 지역 남자 아이스하키의 버팀목 역할을 해왔지만, 최근 양적, 질적 성장에 한계를 드러내며 미래가 불투명한 상황을 맞고 있다.

파젤 회장은 2017년 아시아리그를 떠난 중국 팀이 복귀하고, 러시아 팀의 출전을 늘리는 등의 조치를 통해 한국, 일본, 중국, 러시아로 이뤄질 새로운 연합리그 모델을 제시했고, 정 회장도 파젤 회장의 견해에 공감, 향후 관련국 아이스하키협회 및 IIHF와 논의를 통해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의 새로운 길을 모색해나가기로 했다.

정 회장은 또 한국 아이스하키의 미래를 이끌 주니어 대표팀(18세 이하, 20세 이하) 프로그램의 강화와 효율적 관리를 위해 IIHF와 지속적으로 공조하기로 합의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