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넥슨, 1Q 매출 분기 최대치…영업익 526억엔, 전년比 4%↓

머니투데이
  • 김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10 16: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장기 흥행 지속

넥슨, 1Q  매출 분기 최대치…영업익 526억엔, 전년比 4%↓
넥슨이 지난 1분기 매출 930억 7700만엔(한화 9498억원), 영업이익 526억 100만엔(한화 5367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발표했다. 매출은 전년대비 3%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4% 줄어든 수치다.

매출은 전년 대비 3% 늘어나 분기 매출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 매출 확대에는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등 주요 스테디셀러 게임들의 지속적인 흥행과 ‘FIFA 온라인4’의 성공적 서비스 이관 등이 크게 작용했다.

메이플스토리는 다양한 콘텐츠 업데이트와 효율적인 서비스 운영으로 한국 지역에서 전년 동기 대비 두자리수 성장을 기록했다. 던전앤파이터 역시 중국 지역의 장기 서비스 운영 역량을 기반으로 기대치를 상회하는 성과를 거뒀다.

넥슨의 또 다른 인기 IP(지식재산권)들의 선전도 두드러졌다. 전 세계 3억 8000만 명의 유저를 보유하며 15년간 서비스 중인 ‘카트라이더’는 올 1분기에 전년 동기 대비 3배의 매출 성장을 이뤘다. 2001년 출시한 ‘크레이지아케이드 BnB’의 모바일 버전인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 역시 지난 3월 서비스 론칭 후 약 한 달 만에 글로벌 1000만 다운로드를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4% 줄어 소폭 감소세를 보였다. 게임 매출 상승으로 인한 결제 수수료 증가 및 퍼블리싱 게임들의 로열티, 우수 인력 채용에 따른 인건비 등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오웬 마호니 넥슨(일본법인) 대표이사는 이번 실적에 대해 “핵심 타이틀의 탁월한 성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전역에 걸쳐 고르게 성장했다”며 “넥슨은 매년 장기 흥행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주요 IP들과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을 통해 견조한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