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KC 1Q 영업익 362억원..."소재 부문 흑자전환"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10 16: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SKC
/사진제공=SKC
SKC가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12.1% 줄어든 362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6040억원으로 5.4% 줄었다.

SKC는 10일 실적을 발표하고 "무역분쟁으로 인한 수요 둔화, 계절적 비수기 영향 등을 고려하면 안정적 이익을 냈다"고 밝혔다. 회사는 "인더스트리소재사업부문은 흑자 전환에 성공했으며, 전체적으로는 연간 실적전망치(영업이익 2100억~2300억원)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필름 소재를 생산하는 인더스트리소재사업부문은 매출액 2494억원, 영업이익 36억원을 기록했다. 계절적 비수기에 접어들었고 크게 오른 원료 가격이 이어졌지만, 자회사의 실적 개선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회사는 2분기부터는 원재료 가격 안정과 열수축 필름 성수기 돌입, 친환경 제품 판매 확대 등으로 실적이 지속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PO(프로필렌옥사이드)와 PG(프로필렌글리콜)를 생산하는 화학사업부문은 매출액 1920억원, 영업이익 271억원을 기록했다. 무역분쟁으로 불확실성이 증가하면서 중국 폴리우레탄 수요가 줄었고, 원료인 PO가 일시적으로 PG 생산으로 몰리면서 PG 가격이 하락한 영향이 크다. 2분기에는 중국 경기 회복세 진입, 주요 업체 정기보수 영향으로 수익이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성장사업부문은 매출액 1626억원, 영업이익 55억원을 기록했다. 반도체 소재 사업은 전방산업어려움에도 매출액이 전년 동기보다 14% 늘었다. 통신장비사업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실적이 나빠졌다. 뷰티 헬스케어 소재사업은 지난해와 비슷한 실적을 보였다. 2분기에는 CMP 소재 매출, 통신장비 수주, 중국 화장품 소재 매출 등이 늘어날거라고 회사는 전망했다.

SKC 관계자는 “지금 SKC는 인더스트리소재사업을 고부가화하는 한편 친환경과 반도체, 자동차 소재를 늘려나가는 사업구조 고도화 추진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올해는 분기별 영업이익이 계속 늘어나면서 연초에 제시한 연간 실적전망치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대통령 "사면이 오히려 통합 해친다"…고개숙인 이낙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