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돈 벌어봤냐"는 황교안 비판에 임종석 "재밌는 얘기 해드릴까?"

머니투데이
  • 조해람 인턴기자
  • VIEW 663,907
  • 2019.05.13 14:5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황교안, 공안검사 시절 인식에서 한걸음도 못 나가…"

image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사진=홍봉진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공안검사 시절 인식을 그대로 갖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임 전 비서실장은 13일 SNS에 "재미있는 얘기 하나 들려드릴까요?"라며 황 대표와 얽힌 과거를 회상했다. 황 대표는 서울지검 공안검사로 재직하던 1989년 '임수경 방북사건'으로 당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의장이던 임 전 비서실장을 수사했다.

임 전 비서실장은 "1989년 평양축전에 임수경을 전대협 대표로 보냈다. 그냥 우리가 가겠다고 한 게 아니라 조선학생위원회 명의로 초청장이 왔다"며 "초청장을 북한 적십자사가 남한적십자사로, 남한적십자사가 통일원(지금의 통일부)에 전달했고, 통일원에서 전대협에 수령해가라고 연락을 해서 받아오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기소될 때 죄목 중에 '지령수수'가 있었다. 초청장 형식을 빌은 지령수수(라는 이야기)"라며 "지금 생각하면 참 어이가 없습니다만 당시 공안검사들은 그런 일을 서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시 공안검사들을 "닥치는 대로 잡아 가두고 고문하고 간첩을 조작했던 일들을 조금도 부끄러위 하지 않는 사람들"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를 향해서는 "세상은 빠르게 변하고 진화하는데 아직도 좌파 우파 타령을 하고 있으니, 공안검사 시절 인식에서 한걸음도 진화하지 않고 오늘을 살아간다는 게 그저 놀랍기만 하다"고 일갈했다.

한편, 황 대표는 지난 7일 '민생투쟁 대장정'의 하나로 부산의 한 아파트 부녀회를 찾아 "좌파 중에 정상적으로 돈 번 사람들이 거의 없다. 다 싸우고 투쟁해서 뺏은 것"이라며 "임종석씨가 무슨 돈 벌어본 사람이냐. 제가 그 주임검사였다"라고 임 전 비서실장을 비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