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동빈 회장 만난 트럼프 "한국, 훌륭한 파트너"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김성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14 08:1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상보)13일(현지시간) 오후 백악관으로 초청해 면담..."미국인들 수천개 일자리에 투자해 기뻐"

신동빈 롯데회장(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이 13일(현지시각) 오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맨 왼쪽)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신동빈 롯데회장(사진 오른쪽에서 두번째)이 13일(현지시각) 오후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맨 왼쪽)과 면담하고 있다.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신동빈 롯데 회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 회장에게 "한국은 훌륭한 파트너"라며 신 회장의 대미(對美) 투자를 치켜세웠다. 국내 대기업 총수가 트럼프 대통령을 면담한 것은 트럼프 행정부 출범이후 처음이다.

14일 롯데에 따르면, 신 회장은 13일(현지시간) 오후 4시께 미국 워싱턴 백악관에 도착해 트럼프 대통령과 면담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롯데 그룹의 신동빈 회장을 백악관으로 맞이하게 돼 기쁘다"며 "그들은 루이지애나에 한국 기업으로서는 가장 큰 규모인 31억달러(약 3조6000억원)를 투자했고 미국인들을 위한 수 천 개 이상 일자리에 투자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국과 같은 훌륭한 파트너들은 미국 경제가 그 어느 때보다 강하게 돌아가고 있다는 것을 안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인 면담내용은 확인되지 않았다. 신 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롯데케미칼 루이지애나 공장 준공식에 보여준 관심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향후 투자계획에 대해 설명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면담은 롯데그룹이 신 회장의 방미를 계기로 백악관에 요청해 성사됐다.

앞서 신 회장은 지난 9일 미국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에서 열린 롯데케미칼의 미국 에탄크래커·에틸렌글리콜(EG) 공장 준공식에 참석차 미국을 방문했다. 해당 공장부지는 약 102만㎡(31만평)로 축구장 152개 크기다. 매년 100만톤의 에틸렌과 70만톤의 EG가 생산된다. 한국 기업이 미국에 지은 화학 공장 가운데 최대 규모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실비아 메이 데이비스 백악관 부보좌관을 보내 축하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축전에서 "이번 투자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가장 큰 대미 투자 중 하나로 미국의 승리인 동시에 한국의 승리"라며 "우리 양국 동맹의 굳건함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강조한 바 있다.
신동빈 회장과의 만남을 전하는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사진=트럼프대통령 트위터 캡쳐
신동빈 회장과의 만남을 전하는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사진=트럼프대통령 트위터 캡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