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교안, '文 비판'에 역공 "민주당한테 막말 많이 들어"

머니투데이
  • 박종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5.14 10:52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靑과 영수회담 기싸움 "민주당이 낡은 잣대, 과거 회귀…1대1 회담돼야"

【제천=뉴시스】이병찬 기자 = 14일 충북 제천시 송학면 농촌봉사활동에 나선 황교한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2019.05.14.   bclee@newsis.com
【제천=뉴시스】이병찬 기자 = 14일 충북 제천시 송학면 농촌봉사활동에 나선 황교한 자유한국당 대표(오른쪽)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2019.05.14. bclee@newsis.com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취임 2주년을 맞은 문재인 대통령의 정치권 비판에 "그동안 민주당이 낡은 잣대로 과거로만 돌아가는 행태를 보였다"고 응수했다.

사실상 한국당을 향한 문 대통령의 비판을 정면으로 맞받으며 '1대1 영수회담'을 연일 강조했다.

황 대표는 14일 오전 충북 제천에서 열린 농촌 일손돕기 봉사활동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말 낡은 잣대를 버려야 한다. 저희는 낡은 잣대를 버리고 미래로 향해 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분단을 정치에 이용하는 낡은 이념의 잣대는 그만 버렸으면 한다", "막말과 험한 말로 국민을 극단적으로 분열 시키는 정치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한다" 등 비판을 쏟아냈다.

이날 황 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한 대통령의 '막말 비판'에도 역공을 펼쳤다. 황 대표는 "막말에 관해서 민주당으로부터 많은 막말을 들었다"며 "제가 막말을 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그렇게 하지 않으려고, 하지 않고 있고, 신뢰 있는 정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날에 이어 또 다시 1대1 영수회담을 요구했다. 황 대표는 "여러 당 함께 모여서 이 얘기 저 얘기 나누다보면 초점이 흐려지고 논의가 충분히 될 수 없다"며 "대통령과 격의 없는 1대 1 대화를 통해 안보 지켜낼, 대통령님의 의견도 들어서 함께 미래로 나아가는 그런 협력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논의 주제에는 대북 식량 지원보다는 북한 비핵화에 방점을 찍었다. 황 대표는 "과거 사례를 보면 어려운 북한 국민들에게 지급하려고 하는 게 다른 데 쓰이는 일이 있었다"며 "북한 비핵화 통해서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키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