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셀트리온, 2030년까지 40조 투자·11만명 고용(상보)

머니투데이
  • 인천=김지산 기자
  • 2019.05.16 12: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정진 회장 "2030년 무렵 화이자 이익16조원 따라 잡을 것"

image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과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이 16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발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셀트리온그룹이 바이오 헬스케어 사업에 2030년까지 40조원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11만명의 직간접 고용효과가 일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은 16일 인천시청 본관에서 2030년까지 셀트리온그룹 성장 로드맵을 담은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셀트리온은 인천과 충청북도를 거점으로 산업 밸리를 조성, 원부자재 국산화∙오픈이노베이션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서 회장은 중장기 투자 계획으로 △인천 송도 내 바이오의약품 사업 25조원 △충북 오창 케미컬의약품 사업 5조원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 10조원을 제시했다.

◇2030년까지 송도, 오창 등에 40조원 투자 = 셀트리온은 송도 투자를 통해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 개발할 계획이다. 그 중 신규 치료 기전을 도입한 신약을 확보하는데 16조원을 투자한다.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500배치(100만리터)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확충한다. 국내에 건설됐거나 건설 중인 39만리터급 공장에 더해 뿐 아니라 중국에도 20만리터, 국내외에 40만리터 공장을 더 건설한다.

연간 1억 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는 완제의약품 시설에 5조원, 글로벌 유통망 확충, 스타트업 지원 등에도 4조원을 투입한다. 글로벌 유통망 구축과 관련해 2019년까지 유럽, 2020년까지 아시아 남미 등 기타지역, 2021년까지 캐나다, 2025년에는 미국 직판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케미컬의약품 투자는 충북 오창 내 셀트리온제약을 주축으로 진행한다. 총 5조원이 투입되는 데 기술도입과 신약개발을 통틀어 약 50여개 파이프라인을 운영 한다. 연구개발에 4조원, 생산설비에 1조원을 투입한다. 시설이 완공되면 연간 100억정 생산이 가능해진다.

원격의료, 인공지능(AI) 같은 U-헬스케어 사업에도 진출한다. 여기에 10조원이 투입된다.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 사업에 약 4조원이 들어간다. 맞춤형 진료 및 정밀 진료에 필요한 의료 데이터 수집을 위한 진단기기의 개발 생산에도 약 6조원을 투자한다.

◇2000명 R&D 인력 등 11만명 고용창출 = 셀트리온은 의약품 사업 실현을 위해 2000여명의 연구개발(R&D) 인력을 신규 채용한다. 바이오∙케미컬의약품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시설에도 8000여명 등 1만여명을 직접 고용한다.

여기에 원부자재 국산화 및 4차산업 진출과 관련된 업종 전반에 걸친 10만여명 간접 고용효과까지 총 11만명 넘는 일자리 창출 효과를 기대한다.

셀트리온그룹은 투자효과로 송도에 바이오밸리가 조성될 것으로 봤다. 또 앵커기업을 자임하며 해외 생산 소모성 자재의 생산설비를 송도에 유치해 국내 고용 창출 효과를 일으킨다는 계획이다.

주요 원부자재 국산화를 추진과 함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cGMP) 노하우 전수로 협력업체와 동반성장도 노린다. 셀트리온 중심의 스타트업 지원과 상생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펀드도 구축하기로 했다.

서정진 회장은 투자가 끝나는 시점에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 이익을 따라잡을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서 회장은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 매출액이 55조원인데 이익은 16조원이다. 2030년쯤 되면 매출액은 몰라도 이익은 화이자를 따라잡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