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이재용은 비메모리, 나 서정진은 바이오에 도전장"

머니투데이
  • 인천=김지산 기자
  • VIEW 11,835
  • 2019.05.16 14:0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30년까지 100만리터급 바이오공장 투자
화이자 이익 따라잡을 것
사업은 갬블, 리스크 없는 투자는 '장사'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이 16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발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주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이 16일 오전 인천시청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비전 2030 발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주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서정진 셀트리온 (198,500원 상승7000 3.7%)그룹 회장이 2030년까지 100만리터급 바이오의약품 생산설비를 갖추겠다고 공언했다. 국내에 최소 39만리터급 공장을 확보하고 중국에 20만리터, 40만리터를 국내 또는 해외에 짓겠다고 했다.

바이오시밀러에 케미칼의약품, 원격의료나 인공지능(AI) 의료장비 등 U-헬스케어를 통해 투자가 끝나는 무렵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 이익(약 16조원)을 따라잡겠다는 포부도 공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비메모리 투자에 빚데 40조원 투자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 기업으로 도약하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전무후무 100만리터 바이오의약품 설비투자 = 서 회장은 "다국적사와 경쟁하기 위해 10년치 제품 파이프라인 정도는 갖고 있어야 하는데 우리는 20개정도 파이프라인을 보유 중"이라며 "3개는 출시했고 1개는 허가를 기다리는 중이며 4개는 임상 준비, 면역치료제 중심 5개 신규 파이프라인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2030년까지 10개 의약품을 새로 낼 것으로 기대하며 연구개발에만 20조원 가량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봤다. 서 회장은 "지금까지 영업이익의 40%정도를 투자했는데 2030년까지 영업이익의 40%를 잡으면 약 32조원쯤 된다"며 "20조원은 연구개발(R&D)에 쏟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적 기준 목표 기업을 화이자로 설명하기도 했다. 서 회장은 "화이자 매출액이 55조원, 이익이 16조원인데 2030년쯤 되면 매출액(30조원 목표)은 몰라도 이익은 화이자 수준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에 걸맞는 생산설비를 갖춰야 한다는 게 서 회장 생각이다. 그래서 국내에 기존 19만리터 바이오의약품 공장에 20만리터 시설을 더 짓고 중국에 20만리터, 국내외에 40만리터급 공장을 추가할 계획이다.

그는 "중국 공장은 내수용으로 한정할 계획인데 중국 정부와 미국·유럽·일본 승인 제품은 추가 임상 없이 허가하는 것을 검토해달라고 제안했다"며 "셀트리온 제품을 의료보험에 등재해 현지에서 공급하는 방안도 요청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00만리터 바이오의약품 투자가 실현되면 셀트리온은 전무후무한 시설을 갖춘 기업이 된다. 현존하는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기업은 삼성바이오로직스로서 36만리터 설비다. 론자(26만리터)나 베링거인겔하임(24만리터) 같은 글로벌 기업도 엄두를 내지 못하는 규모다.

◇"이재용은 비메모리, 나(서정진)는 바이오에 도전장" = 서정진 회장은 40조원 투자 계획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빚데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이 부회장이 133조원을 투자하며 비메모리에 도전장을 던졌다면 나는 바이오에 도전장 내민 것"이라며 "사업 초기만 해도 화이자에 도전하는 건 상상도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원격의료, AI를 활용한 의료 등 U-헬스케어 육성 수단의 하나로 인수합병(M&A) 가능성도 내비쳤다. 서 회장은 "집에서 질병 진단하는 원격의료 등에 6조원을 투자할 계획인데 기존 기업 인수합병(M&A)도 가능할 것"이라며 "여기에 적어도 30조원정도 비용이 들 가능성이 있어 투자자들과 협의 중"이라고 강조했다.

서 회장은 U-헬스케어 분야 투자액으로 10조원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서 회장은 "이 돈은 지주회사인 셀트리온홀딩스가 외부에서 유치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들이 보다 적극적이고 모험적인 투자를 단행해야 한다며 재계에 호소하기도 했다. 그는 "셀트리온은 현금 1조4000억원, 현금화 가능한 자원이 4000억원 있는데 우리는 불필요하게 현금을 쌓아놓지 않을 것"이라며 "기업이 현금 쌓아놓는 건 기회상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리스크 없는 투자는 그저 '장사'에 불과하다. 사업은 갬블(도박)과 같아서 리스크 없는 건 사업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