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혼돈의 코스피…바닥으로 보는 3가지 이유

머니투데이
  • 송지유 기자
  • VIEW 111,499
  • 2019.05.17 17:2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내일의 전략]등락 반복하는 혼조장세, 투자자 관망세 짙여져…"2018년과 다르다" 전문가 한 목소리

image
봄과 여름이 교차하는 5월을 흔히들 ‘계절의 여왕’이라고 부른다. 야외활동하기 좋은 춥지도 덥지도 않은 날씨에 대학축제와 나들이가 급증한다. 결혼식 성수기이기도 하다.

하지만 금융시장은 5월에 유독 약하다. 미국 뉴욕 월가에서 '5월에 팔고 탈출하라(Sell in May and go away)'는 속설이 생겨났을 정도다. 올해도 증시 약보합 징크스가 재현되는 분위기다. 특히 한국은 이달 들어서만 7% 가까이 급락하며 신흥국 중에서도 가장 약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미중 무역분쟁, 치솟는 환율 등으로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운 시장에서 투자자들의 관망세도 짙어지고 있다. 17일에도 증시는 천국과 지옥을 오갔다. 미국 뉴욕 증시 훈풍에 이날 상승 출발한 주식시장은 결국 하락 마감했다. 오후 들어 외국인이 매도 주문을 쏟아내면서 하락 반전한 것이다.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0.58% 낮은 2055.8, 코스닥 지수는 0.48% 낮은 714.13에 거래를 마쳤다. 장 초반 1.3% 이상 올랐던 코스닥은 시장 변동폭이 더 컸다.

'사야 할지, 말아야 할지' 망설이는 투자자가 늘어나는 현상도 이해가 된다. 주가가 하루 오르고, 하루 떨어지는 것을 넘어 하루에도 몇 번씩 등락이 뒤바뀌는 상황에선 시장을 제대로 판단하기가 쉽지 않다.

전문가들은 2050선까지 밀린 주식시장이 추가로 급락할 가능성은 낮다고 본다. 지난해와 올해 시장 상황이 크게 다르다는 것이 이 같은 전망의 배경이다. 지난해부터 심화된 미중 무역분쟁이 올해까지 이어지고 있지만 금융시장의 체질이 달라졌다는 풀이다.

첫번째로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정책이 완화적으로 바뀌었다는 점에 주목한다. 실제 미중 관세전쟁 우려가 가장 심하게 반영됐던 지난해 3~4분기 긴축 통화정책 발언을 서슴지 않던 연준은 달라졌다. "금리를 낮추라"는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의 압박에 인하 가능성을 시사할 정도로 유연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두번째는, 글로벌 금융시장 상황이 나쁘지 않다는 것이다. 무엇보다 미중 무역분쟁 당사국인 미국과 중국의 주가 흐름이 우려할 만한 수준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국 관세 인상 트윗 직후 출렁이던 양국 증시는 이내 중심을 잡았다. 미국은 이번주(5월13~16일) 0.02% 올랐고, 중국는 1.9% 하락하는데 그쳤다. 지난해 글로벌 증시가 동반 폭락하는 ‘검은 10월’ 사태가 전개됐던 것과 확실히 다른 조건이다.

세번째로는 관세전쟁·기업실적 등 불확실성이 한국 증시에 상당 부분 반영됐다는 점도 지난해와 차이가 있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한국 주식시장은 이미 올해 상승폭의 절반 이상을 반납했다"며 "코스피 지수는 관세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던 지난해 4분기 평균 주가 수준보다도 낮다"고 분석했다.

정인지 유안타증권 연구원도 "반도체 등 국내 주요 기업의 업황 둔화 우려가 쏟아졌던 지난해 말과 이미 반토막 난 이익 전망치를 현실로 받아들인 시장은 큰 차이가 있다"며 "코스피 지수 이평선 등 차트를 분석해봐도 강한 지지대가 존재해 추가 하락폭이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송지유
    송지유 clio@mt.co.kr

    머니투데이 산업2부 송지유 차장입니다. 백화점과 대형마트, 편의점, 온라인몰 등 우리 생활과 밀접한 유통산업을 비롯해 패션, 뷰티 등 제조 브랜드 산업 전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