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신용카드도 된다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2019.05.19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창호교체 등 에너지 성능개선 공사 시 3년간 최대 3% 이자지원

은행에서만 가능했던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 신청이 신용카드사로도 확대됐다.

국토교통부는 20일부터 신용카드(롯데·신한)로도 이자지원 사업신청이 가능해졌다고 19일 밝혔다.

그린리모델링은 단열보완, 창호교체 등으로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고 쾌적한 실내환경을 조성하는 리모델링이다.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은 그린리모델링에 필요한 금융대출 비용의 이자를 최대 3%까지 지원(최장 5년 분할상환)하는 사업이다. 차상위 계층(기초생활수급자 포함)은 최대 4%까지 지원한다.

이번 이자지원 사업 신용카드 확대로 소액·간편 결제서비스가 도입된다. 최소 결재금액(300만원 → 5만원), 상환기간(5년 → 3년) 등을 은행 대출방식과 차별화해 그린리모델링을 원하는 건축주의 여건에 따라 금융기관을 선택할 수 있다.

이자지원 기준은 현행 은행 대출방식과 동일하게 에너지성능 개선 비율(20% 이상) 또는 창호 에너지소비 효율등급(3등급 이상)이 적용된다.

신용카드사는 롯데카드·신한카드가 우선 시행기관으로 선정됐다. 국토부는 향후 신용카드사의 참여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김태오 국토부 녹색건축과장은 “앞으로는 은행에 방문하지 않고도 건축물의 에너지성능을 높일 수 있어 그린리모델링이 보다 활성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