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檢, 삼성바이오 대표이사 전격소환…'윗선' 지시 겨냥

  • 뉴스1 제공
  • 2019.05.19 17: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삼성전자TF·김태한 대표 사무실 압수수색 사흘만

image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모습.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를 19일 처음으로 전격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김 대표를 불러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 과정에 삼성그룹 차원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하고 있다.

지난 16일 서울 서초구에 있는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사장 사무실을 포함한 TF 고위 임원 사무실과 김 대표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인지 사흘만이다.

검찰은 금융당국의 삼성바이오 특별감리 이후 검찰 수사가 예상되던 시점인 지난해 중순 사업지원TF 지휘 아래 관련 자료가 조직적으로 은닉·폐기됐다고 보고 있다.

사업지원TF는 과거 삼성그룹의 컨트롤타워였던 미래전략실의 역할을 사실상 대체하는 부서로 알려져 있다. 정 사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불린다.

검찰은 지금까지 증거인멸과 관련해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이하 에피스)는 물론 사업지원TF소속 임직원까지 신병 확보에 성공한 상황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10일 그룹 차원의 조직적 증거인멸을 지휘·실행한 혐의로 사업지원TF 소속 백모 상무와 보안선진화TF 소속 서모 상무를 구속했다. 백 상무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일 구속된 삼성바이오 보안서버 관리 직원 안모씨는 검찰 수사를 앞두고 인천 송도 삼성바이오 공장 바닥을 뜯어 회사 공용 서버와 노트북 등을 묻었다가 다시 꺼내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근 안씨는 백 상무 등 사업지원 TF 측 요구로 자신이 개인 판단으로 서버를 숨겼다며 거짓 증언을 했다고 검찰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9일 구속된 에피스 양모 상무와 이모 부장 역시 비슷한 시기 직원들의 컴퓨터와 휴대전화를 검사하고, 수사단서가 될 만한 자료나 'JY' '합병' 등 단어가 포함된 문건을 선별해 삭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증거위조와 증거인멸 등 혐의로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수사 이후 처음으로 지난 17일 재판에 넘겨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