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 '주저흔'·'방어흔'이란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VIEW 31,620
  • 2019.05.21 17: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저흔'은 스스로 극단적 선택 할 경우 발견, '방어흔'은 타살의 주요한 단서

image
지난 20일 일가족 3명이 숨진 채 발견된 경기 의정부시의 아파트. /사진=뉴시스
경기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의 사망자 중 한 명인 아버지의 몸에서 주저흔, 딸의 몸에서 방어흔이 나왔다. 일가족의 사인이 가족 내에서의 극단적 선택일 가능성이 높아졌다.

21일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서 진행된 부검 결과 일가족 중 한 명인 아버지 A씨(51)의 몸 경추 부위 등에서 '주저흔'으로 보이는 상처가 발견됐다. 또 딸 B양(18)에게서는 손등 등에서 '방어흔'이 나왔다. 반면 어머니 C씨(48)에게서는 주저흔이나 방어흔이 나오지 않았다.

주저흔(躊躇痕·hesitation mark)이란 법의학 개념으로,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는지 여부를 가릴 때 중요한 단서로 사용된다. 극단적 선택을 할 때 보통 심리적으로 주저하게 되는데, 이때 여러 번 자해를 시도하면서 생기는 상처다. 단번에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경우가 대체로 드물기 때문에 극단적 선택시 전형적으로 나타난다. 주로 손목의 앞쪽, 팔오금, 가슴, 배, 목 등에서 상처가 많이 나온다.

주저흔과 반대되는 개념으로는 방어흔(防禦痕·defense mark)이 있다. 공격을 당할 때 무의식적으로 방어하면서 생기는 상처로, 주로 타살 여부를 가릴 때 중요하게 쓰인다. 가해자가 칼로 공격할 경우 베이거나 찔릴 수 있음을 알면서도 절박하게 손으로 칼날을 잡거나 팔을 들어 막을 때 생기는 상처이므로 손바닥, 손등 등에 주로 생긴다.

경찰은 아파트 1층 출입구와 엘리베이터의 CCTV 녹화영상 등을 정밀 분석한 결과 외부 침입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 이처럼 일가족의 몸에서 주저흔과 방어흔이 발견됨에 따라 사건의 진상은 경제상황 악화에 따른 극단적 선택으로 기울어졌다. 특히 숨진 어머니에게서는 방어흔이 전혀 발견되지 않아 부부가 사전에 사건을 협의했을 가능성도 높아졌다.

한편, '의정부 일가족 사망사건'은 지난 20일 오전 11시30분쯤 의정부시 용현동 한 아파트에서 아버지 A씨와 딸 B양, 어머니 C씨 등이 나란히 누워 숨져 있는 것을 아들 D군(15)이 발견해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D군은 새벽까지 학교 과제를 하다 늦게 잠이 들었다가 일어나서 사고 현장을 목격했다.

경찰에 따르면 D군은 "평소 가족들이 경제적인 문제로 심각한 대화를 자주 했고, 새벽에 잠들기 전까지 가족들이 살아있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CCTV 정밀 분석과 주변인 탐문, 은행거래내역 파악 등 다방면의 수사를 이어가는 동시에 D군에 대한 상담지원 등을 논의 중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