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시민 모친상…"당신의 삶에 만족, 슬프거나 아프지 않습니다"

머니투데이
  • 이재원 기자
  • VIEW 33,815
  • 2019.05.22 08: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있게 꾸려나가자"

image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지난달 23일 오전 서울 마포구 노무현재단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어머니의 부고를 전했다. 유 이사장은 21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회원들에게 보낸 편지를 통해 "제 어머니는 여든 아홉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다"고 알렸다.

유 이사장은 "어머니는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 차례 표현하셨다"며 "어머니의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슬프거나 아프지 않기 때문에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는 없다"면서 "제 어머니를 생전에 아셨고, 꼭 작별인사를 하고 싶으신 분이 계시다면 굳이 오시지 말라고는 하지 않겠다"고 했다. 꽃이나 조의금도 사양하기로 6남매와 함께 결정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유 이사장은 "위로 말씀과 마음의 인사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있게 꾸려나가자"고 적었다.

한편 유 이사장의 어머니 서동필씨의 장례식장은 일산병원 8호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24일 오전 6시다.

다음은 유 이사장이 보낸 편지 전문

[어머니의 별세에 대하여]

안녕하세요. 회원 여러분.
제 어머니가 여든 아홉해를 살고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어머니는 병상에 계셨던 지난 2년 반 동안,
자신의 삶에 대한 만족감과 자부심을 여러차례 표현하셨습니다.
다시는 목소리를 듣고 손을 잡을 수 없게 된 것은 아쉽지만,
저는 어머니의 죽음이 애통하지 않습니다.
사랑과 감사의 마음으로 담담하게 보내드렸습니다.
조문을 가야할까, 생각하시는 분들께 말씀드립니다.
저를 위로하러 오실 필요는 없습니다. 슬프거나 아프지 않으니까요.
제 어머니를 생전에 아셨고, 꼭 작별인사를 하고 싶으신 분이 계시다면,
굳이 오시지 말라고는 하지 않겠습니다.
그러나 마음 속으로 '서동필 어머니, 안녕히 가세요'라고 인사해 주신다면,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그래도 꼭 오시겠다면, 꽃이나 조의금은 정중하게 사양하기로 저희 6남매가 의견을 모았다는 점을 생각해 주시기 바랍니다.
간단한 다과를 준비했으니 함께 나누면서 삶과 죽음에 대해 사유할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습니다.
위로 말씀과 마음의 인사를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우리는 우리들 각자의 삶을 의미있게 꾸려나가기로 합시다.
유시민 드림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