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타다' 이재웅 무례" vs "출마하시려나?"

머니투데이
  • 강미선 기자
  • 2019.05.22 16:2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종구 금융위원장 이재웅 대표에 작심 비판…이 대표 "갑자기 왜"

image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2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 뱅커스클럽에서 시중은행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대출 협약식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이동훈 기자 photoguy@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타다' 서비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에 대해 "이기적이고 무례하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갑자기 왜 이러시나, 출마하시려나"라며 받아쳤다.

최 위원장은 22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타다 대표가 택시업계에 내뱉는 거친 언사는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라고 비판했다.

장관급 인사(금융위원장)가 담당 업무가 아닌 다른 부처(국토교통부)의 현안을 언급하며 특정 인사를 직설적으로 비난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날 최 위원장은 최근 이 대표가 택시업계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향해 발언한 것을 모두 무례하다고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쏘카는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를 운영하는 VCNC의 모회사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최근 타다에 반대하는 택시업계 시위가 격해지고 택시기사가 사망하는 사건이 잇따르면서 ‘죽음을 이익에 이용하지 말라’며 택시단체를 비판했다. 이 대표는 예전에도 페이스북 게시글 등을 통해 정부는 혁신성장 의지가 없다며 쓴소리를 내뱉어왔다. 지난달에는 "부총리 본인 의지만 있다면 혁신성장을 더 이끌 수 있을텐데 지금 이렇게 혁신성장이 더딘 것은 부총리 본인 의지가 없어서일까요"라며 "대통령은 의지가 있으시던데"라고 밝혔다.

이날 최 위원장은 "택시업계는 공유경제, 혁신사업의 피해를 직접 입는 계층"이라며 "이들은 기존 법과 사회질서를 지키며 소박한 일자리를 지키겠다는 분들인데 이들에 대해 최소한 존중과 예의를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혁신사업자들이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사회 전반의 혁신 동력을 약화시킬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정부에 대한 비판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정부가 혁신 지원에만 몰두하면 안된다"며 "소외받고 피해받는 계층을 돌보는 일도 정부의 중요한 책무"라고 운을 뗐다. 이어 "피해를 입는 계층을 어떻게 할 지에 대해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데 사회적 합의를 아직 이뤄내지 못했다고 경제 정책 책임자에게 혁신 의지가 부족하다고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타다 대표가) 택시업계를 걱정하는 듯 대안을 내놓는데 그런 것도 심사숙고하고 재원이 필요하다"며 "그런 고민하는 당국에 대해 비난하고 업계에 대해 거친 언사를 사용하는 건 '나는 달려가는데 왜 따라오지 못하느냐'는 무례하고 이기적인 일"이라고 비판했다.

최 위원장의 발언이 이날 보도되자 이 대표는 관련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어찌 되었든 새겨 듣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 글에는 ‘한글과 컴퓨터’ 창업주 이찬진 포티스 대표가 댓글을 달았다. 이찬진 대표는 "부총리님을 비판하면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인 사람이 되는 거군요"라며 "부총리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그리고 최 위원장님께 뭐라고 말씀하실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쏘카 이재웅 대표가 택시 협업 모델 '타다 프리미엄' 미디어 데이에서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쏘카 이재웅 대표가 택시 협업 모델 '타다 프리미엄' 미디어 데이에서 취재진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