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성추행 피소' 김정우 의원, 검찰행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2019.05.23 08:5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전 직장동료 강제추행 혐의…김 의원이 고소한 A씨 '협박·명예훼손' 계속 진행

image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동훈 기자
전 직장동료로부터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 당한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에 넘겨진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23일 강제추행 혐의로 김 의원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난 2월 기획예산처(현 기획재정부) 근무 당시 직장동료 A씨(39)로부터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A씨는 고소장에서 김 의원이 2017년 10월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던 중 자신의 손을 잡는 등 강제추행를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경찰조사에서 "신체 접촉이 있었지만 고의가 아니라 실수였다"며 강제추행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고소장이 제출된 이후 김 의원은 A씨로부터 지속적으로 협박을 받았다며 명예훼손과 협박 혐의로 등으로 맞고소했다. 이 사건도 동작경찰서가 맡아 수사해왔다.
김 의원은 입장자료에서 "당일 사과와 이해, 그리고 4회에 걸친 추가적인 사과로 모두 정리됐다"며 "A씨는 제가 현직 국회의원으로서 법적 대응이 어렵다는 점을 악용해 지속적으로 저와 저의 가족, 지역구 시·도의원에게 명예훼손과 협박행위를 반복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A씨가 2018년 9월24일부터 지난달 21일까지 전화와 문자, 카카오톡, 보이스톡 등 총 1247회의 일방적 연락을 취했다고도 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