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부, 국내 ICT 기업 베트남 진출 지원 확대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2019.05.23 13:1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CT 파트너십 행사·호찌민 IT지원센터·코리아 IT 스쿨 등으로 베트남 진출 기업 지원 체계 강화

image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신남방 최대 ICT(정보통신기술) 수출국인 베트남에 우리 기업의 진출을 돕기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고 2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위해 ICT 파트너십 행사와 호찌민 IT지원센터 설립, 인력 양성을 위한 코리아 IT 스쿨 사업을 지원한다.

베트남은 우리나라 2위 ICT 수출국으로 전체 ICT 수출의 12.7%를 차지하고 있다. 최근 5년간 경제성장률이 6% 이상 고성장하고 있고 지난해 800여개 한국기업이 현지 법인을 설립하는 등 우리 기업 해외 진출 수요가 높은 국가다.

그러나 우리 기업들은 현지에서 사업장 확보나 우수 인력 구인, 판매처 개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베트남에 대한 ICT 수출도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디바이스 관련 품목이 전체 70%를 차지할 만큼 편중돼 있어 품목 다변화를 위한 체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과기정통부는 설명했다.

과기정통부는 베트남 ICT 수출 지원을 위해 '한-베트남 ICT 파트너십' 전시회를 이날 열고 스마트시티 관제와 에듀테크, 정보보안, 한류 콘텐츠 등 5G 서비스를 통해 확산이 가능한 제품과 서비스의 베트남 진출을 지원한다.

이번 전시회에선 국내 26개 ICT·방송콘텐츠 기업과 현지 유력 바이어간 약 1000만달러(약 120억원) 규모의 수출 상담, 네트워크 미팅을 진행한다. 참여기업 ESE는 베트남 25개 도시에 스마트시티 구축을 추진 중인 베트남 기업 UNPT-IT의 관제 플랫폼 협력사로 선정돼 양해각서를 체결한다. 또 방송콘텐츠 공동제작 업무협약 2건과 방송 포맷 수출 계약 등도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양국 정부와 기업간 협력 확대를 위해 하노이에 IT지원센터를 설립해 입주 기업들의 수출을 지원했다. 올해 구축한 호찌민 IT지원센터에서는 기업의 정착 지원과 제품 서비스 현지화, 기업 네트워킹 등을 지원한다.

베트남 현지에서 전문 ICT 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코리아 IT 스쿨'도 운영한다. 코리아 IT 스쿨에서는 한국 기업에 관심있는 현지 대학 졸업예정자와 취업 준비생을 대상으로 우리 SW기업의 실무 프로젝트를 수행할 수 있도록 SW교육과 한국어 교육을 진행한다.

과기정통부는 현지 마케팅과 거점 확대, 인력 양성 등 전략적 지원을 강화해 디바이스 중심 베트남 수출 구조를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다변화할 계획이다. 또 앞으로 2~3년 내 5G 서비스 개시를 준비하고 있는 베트남을 비롯 신남방 국가를 대상으로 해외시장개척단 등을 구성해 우리 기업 해외 진출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