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복지부, '쥴' 청소년 판매 집중단속

머니투데이
  • 민승기 기자
  • 2019.05.24 0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편의점 등 대상 6월까지 점검…금연구역 내 사용행위도 단속

image
 쥴랩스코리아가 22일 오전 서울 성동구 어반소스에서 전자담배 '쥴(JUUL)'을 선보이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보건복지부는 액상현 전자담배 '쥴(JuuL)' 출시를 앞두고 청소년 판매행위 집중 단속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미국 액상전자담배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쥴은 폐쇄형 시스템(CSV·Closed System Vaper)으로, 별도 버튼이나 스위치가 없어 사용이 간편하다. 일반 담배 연소 때 발생하는 담배 연기와 담뱃재로부터 자유로워 해외 청소년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다.

복지부는 쥴 등 신종담배 출시를 앞두고 청소년을 보호하기 위한 집중 점검·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복지부는 여성가족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해 청소년에게 담배 및 전자담배 기기장치류를 판매하는 행위를 6월까지 집중 점검·단속할 계획이다.

금연구역에서 신종담배 사용행위 단속에도 나선다. 복지부는 금연단속원, 금연지도원을 통해 신종 액상형 전자담배의 금연구역 내 흡연행위를 7월 말까지 집중 지도·단속키로 했다.

학교 및 가정 내에서 청소년의 신종담배 사용을 인지하고 지도·통제할 수 있도록 학교·학부모에게 신종담배 특징과 유해성에 대한 정보도 제공한다. 신종담배의 모양, 제품 특성, 청소년 건강 폐해, 흡연 청소년을 돕기 위한 방법 등은 5월 말 제품 출시 직후 학교로 제공한다.

온라인상 불법 담배 마케팅에 대한 감시체계도 강화한다. 국가금연지원센터 내 '담배 마케팅 감시단'을 6월부터 운영, 정보통신망을 이용한 담배 판매 및 광고행위를 감시할 예정이다. 불법사항에 대해서는 관계기관에 적극 시정요구 및 고발조치할 계획이다.

7월부터는 누구나 불법 담배 판매·광고 행위에 대해 신고할 수 있도록 국가금연지원센터 누리집 내 '담배 불법 광고·판촉 신고센터'를 개설키로 했다.

신종담배의 사용 행태에 대한 연구·조사도 진행한다. 청소년층을 포함한 일반 국민의 신종 담배 사용 비율, 빈도, 일반담배 및 궐련형 전자담배와 중복사용 여부 등 사용 행태를 올해 연구용역을 통해 조사하고 금연정책에 활용할 예정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