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삼바 증거인멸' 김태한 대표 영장심사 출석…윗선지시 '묵묵부답'

  • 뉴스1 제공
  • 2019.05.24 10:3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삼성전자 부사장 2명도 구속위기…윗선 향하는 길목 "실무진이 한 것" 혐의부인…하급자 "지시받았다"

image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와 관련한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가 2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2019.5.2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유지 기자,손인해 기자 =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의 고의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를 인멸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는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이사를 포함해 삼성전자 고위임원 3명이 구속 수사 필요성을 판단받기 위해 24일 법원에 출석했다.

송경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김 대표와 김모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부사장, 박모 삼성전자 인사팀 부사장에 대해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밤 결정될 전망이다.

이날 오전 10시7분쯤 법원에 나타난 김 대표 등 3인은 '증거인멸 지시를 직접했는지 윗선의 지시를 받았는지' '인멸한 내용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승계작업과 관련된 것인지' '지난해 어린이날 회의에서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 등 취재진의 질문에 답 없이 법정으로 향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지난 22일 이들에게 증거인멸교사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삼성바이오와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이하 삼성에피스) 측이 분식회계 관련 이 부회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 등과 직접 전화로 현안 관련 보고·지시한 육성 녹음파일 등을 삭제한 정황이 파악된 만큼 이들의 신병을 확보할 경우 윗선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는 삼성바이오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이하 에피스)를 종속회사에서 관계회사로 회계 처리기준을 변경한 2015년을 포함해 2011년부터 대표이사직을 맡고 있다. 삼성전자 사업지원TF는 과거 삼성그룹 컨트롤타워였던 미래전략실 역할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19일부터 사흘 연속 김 대표를 소환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관련 증거인멸 과정에 삼성그룹 차원의 지시가 있었는지 집중 추궁했으나 김 대표는 "실무자들이 한 일"이라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10일 그룹 차원의 조직적 증거인멸을 지휘·실행한 혐의로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백모 상무와 보안선진화TF 소속 서모 상무를 구속했다. 백 상무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윗선의 지시가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7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삼성바이오를 고발해 수사 본격화가 예상되자 삼성에피스 재경팀 소속 직원들이 '부회장 통화결과' '바이오젠사 제안 관련 대응방안(부회장 보고)' 폴더 등에 저장된 파일 2100여개를 삭제한 정황을 포착한 바 있다.

지난달 29일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된 삼성에피스 상무 양모씨와 부장 이모씨는 지난 20일 수사개시 후 처음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은 지난해 5월 삼성전자 사업지원TF의 지시를 받고, 직원들의 업무용 이메일과 휴대전화에서 'JY' '합병' '바이오젠' '콜옵션' 등의 단어가 포함된 문건 등을 삭제하도록 하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5~6월쯤에는 삼성바이오와 삼성에피스 보안서버 담당 실무직원들이 윗선의 지시를 받고 공용서버 본체를 각기 공장 바닥과 본인 자택에 은닉한 정황도 드러났다. 이같은 일련의 과정에서 백·서 상무는 신분을 숨기고 여러차례 삼성바이오·삼성에피스를 찾아 회계자료·보고서 인멸을 지휘·실행하는 등 개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현 단계에서 김 대표와 함께 백·서 상무 등의 증거인멸을 지휘한 윗선으로 지목된 김·박 부사장에 대해선 지난 19일 소환조사를 진행한 뒤 같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의 신병을 확보할 경우 조만간 이재용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전날(23일) 안모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부사장과 이모 삼성전자 재경팀 부사장도 소환해 조사를 벌였다. 이들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지난해 5월1일 분식회계 관련 조치 사전통지서를 받은 뒤 어린이날인 5월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모여 대응책을 논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관련자 진술 등을 통해 김 대표도 이 자리에 참석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당시 회의에서 분식회계 관련 증거를 인멸하겠다는 방침을 결정, 회의 직후 각 회사로 구체적인 지시가 내려졌다고 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