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인터넷·폰 피해 예방 서비스·SW 이렇게 많았어?"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2019.05.25 12:5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u클린 콘서트]스몸비 예방 등 다채로운 체험프로그램 운영

image
외국 관광객이 U클린 행사부스에서 각종 체험활동을 즐기고 있다/사진=류준영 기자
“아이가 제 주민번호로 게임아이템을 구매한 걸 모르고 있다가 20만원이 그냥 나간 적 있어요. 진작에 알았다면 좋았을텐데….”

서울 강서구에 사는 정민영(70) 어르신은 한국모바일산업연합회(MOIBA)가 운영하는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 결제 피해예방 정보제공사이트 ‘앱결제안심터’ 서비스에 대한 설명을 듣고 난 후 이렇게 말했다.

‘앱결제안심터’는 모바일 앱 마켓에서 원하는 앱을 다운받고 유료 서비스 결제 등 앱 서비스 이용 중 발생할 수 있는 피해에 대한 사전 예방과 사후 규제 방법에 대해 자세한 안내를 하고 있다.

MOIBA 관계자는 “모바일 콘텐츠 거래가 증가하면서 이런 결제 피해가 늘고 있으며, 특히 고령자나 미성년자, 장애인 등이 가장 취약한 계층에 속한다”며 “최근 다양한 유형의 새로운 서비스 앱 등장에 맞춰 이용자 피해예방 정보를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해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MOIBA는 ‘스마트폰 피해 예방 백서’를 점자책으로도 제작 배포했다.

또 스마트폰 결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앱 마켓 환경설정에서 비밀번호 설정, 신용카드 정보 삭제, 정보이용료 알리미서비스 신청, 이메일로 발송된 결제내역 확인 등의 수칙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스몸비 관련 안내 포스터/사진=류준영 기자
스몸비 관련 안내 포스터/사진=류준영 기자
25일 머니투데이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이 서울 청계광장에서 주최한 ‘2019 u클린 청소년 문화콘서트’ 행사장 주변에는 ‘u클린 캠페인’에 참여한 기관·단체들이 ‘스마트폰 안전하고 올바르게 사용하는 문화 만들기’라는 주제로 각종 전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 가족단위 나들이객들의 관심을 이끌었다.

보행 중 스마트폰 사용에 따른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스몸비(Smombi)’ 예방 캠페인도 진행됐다. 스몸비란 스마트폰(smartphone)과 좀비(zombie)의 합성어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며 길을 걷는 사람을 말한다.

방송통신위원회와 MOIBA는 이를 위해 사이버안심존을 통해 ‘스몸비 방지’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스몸비는 주변 상황을 잘 살필 수 없기 때문에 안전사고를 당할 위험이 높다. 사이버안심존 앱을 내려받아 ‘보행 중 잠금 설정’을 켜면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5∼7 걸음을 걸을 경우 화면이 자동으로 잠긴다. 다시 사용하려면 걸음을 멈추고 ‘잠금 해제’ 버튼을 눌러야 한다.

경기도 일산에 사는 주부 임소영(42) 씨는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스마트폰을 보며 걷다가 배달 오토바이나 들어오는 차들과 접촉사고가 일어나는 경우를 종종 보게 된다”며 “이 앱(사이버안심존)을 깔면 걱정을 한시름 덜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시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는 스몸비 예방을 위한 애니메이션 포스터와 스마트폰을 안 할 때 할 수 있는 대안활동도 소개했다.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는 ‘OX 퀴즈’가 진행했다/사진=류준영  기자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는 ‘OX 퀴즈’가 진행했다/사진=류준영 기자

아울러 인터넷·스마트폰 중독에 대한 경각심을 알리는 ‘OX 퀴즈’도 진행했다. ‘스마트폰 대중화로 기억력이 퇴화하는 증상을 ’디지털치매‘라고 한다?’ ‘스마트폰 중독은 수면장애를 일으킨다?’ 등의 30여개 퀴즈를 풀면서 올바른 스마트폰 사용법을 전달했다.

청정한 사이버세상을 상징하는 ‘푸른 돌고래’를 특수고무 소재와 납땜인두기로 만들어 보는 NIA의 메이커 부스엔 외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홍콩에서 왔다는 한 관광객은 부스 운영자로부터 행사 취지를 듣고 난 후 “스마트폰의 역기능이나 사이버 폭력은 한국만의 일은 아니”라며 “홍콩에도 이런 프로그램이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밖에 ‘꿈을 그리는 캘라그라피’ ‘대안활동 퍼즐 놀이’ 등의 풍성한 부대행사가 펼쳐졌다.

청정한 사이버세상을 상징하는 ‘푸른 돌고래’를 특수고무 소재와 납땜인두기로 만들어 보는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사진=류준영 기자
청정한 사이버세상을 상징하는 ‘푸른 돌고래’를 특수고무 소재와 납땜인두기로 만들어 보는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다/사진=류준영 기자

NIA 관계자는 “정부에선 ‘스마트안심드림’, ‘그린아이넷’ 등 사이버폭력이나 인터넷 유해정보를 차단하는 각종 소프트웨어(SW)를 개발·운영하고 있다”며 “평소 이런 서비스에 관심을 갖는다면 우리 아이들이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안전하고 올바르게 사용하도록 이끄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안심드림’은 자녀 스마트폰의 문자메시지, 메신저 등으로 수신되는 사이버언어폭력 의심문자를 감지해 부모님 휴대폰에 알려주는 SW, ‘그린아이넷’은 청소년이 PC에서 불법 유해 인터넷 사이트를 이용할 수 없도록 차단하고 인터넷 이용시간을 조절하는 SW이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