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국, U-20 WC 1차전서 포르투갈에 0-1 패배

  • OSEN 제공
  • 2019.05.26 00:3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image

image

[OSEN=이균재 기자] 정정용호가 포르투갈의 벽을 넘지 못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26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스타디움서 끝난 포르투갈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서 0-1로 졌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16강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남아프리카공화국(5월 29일), 아르헨티나(6월 1일)와 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이번 대회는 조 3위 6개국 중 4개국에도 16강행 티켓이 주어진다.


한국은 선수비 후역습 전략으로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수세 시 좌우 윙백이 내려와 5-3-2를 형성했다. 


최전방서 조영욱과 전세진이 호흡을 맞췄다. 고재현과 이강인이 2선에서 지원했다. 김정민은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었다. 스리백은 김현우를 축으로 좌우에 이재익과 이지솔이 포진했다. 좌우 윙백은 최준과 황태현이 형성했다. 골문은 이광연이 지켰다.


한국은 전반 초반 10번 이강인을 중심으로 공격을 풀었다. 이강인은 빨랫줄 택배 패스를 정확히 배달하는 등 2살 형들 사이에서 기량을 뽐냈다. 한국이 분위기를 끌어 올린 것도 잠시였다. 한국은 전반 7분 만에 선제골을 내줬다. 포르투갈은 단 한 번의 역습 찬스를 놓치지 않았다. 조타의 치명적인 패스를 받은 트린캉이 여유있게 마무리했다.


한국은 전반 16분 위기를 넘겼다. 하파엘 레앙의 크로스 때 트린캉이 쇄도해 발에 맞히기 직전 황태현이 태클로 걷어냈다. 한국은 1분 뒤 골문을 살짝 빗나가는 레앙의 오버헤드킥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국은 전반 19분 또다시 골을 내줬다. 포르투갈은 레앙의 크로스를 트린캉이 왼발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노골 판정이 났다.


한국은 전반 21분 프리킥 찬스서 이강인의 위협적인 크로스가 박스 안으로 배달됐지만 김현우의 헤더가 빗나갔다. 한국은 21분 절체절명의 위기를 넘겼다. 레앙이 이지솔을 제치고 위협적인 왼발 슈팅을 날렸지만 이광연이 동물적인 감각으로 막아냈다.


한국은 전반 막판 황태현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동료의 머리에 닿지 않았다. 한국은 전반 내내 포르투갈에 고전했다. 유효슈팅 없이 전반을 마감하며 후반을 기약했다.


한국은 후반 11분 이강인이 첫 유효슈팅을 기록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아쉬움을 삼켰다. 한국은 2분 뒤 승부수를 던졌다. 전세진과 고재현을 빼고 엄원상과 오세훈을 투입하며 숨겨둔 발톱을 꺼내들었다.


효과는 바로 나타났다. 엄원상이 발군의 스피드를 뽐내며 포르투갈 수비진에 균열을 가했다. 그러나 황태현의 부상으로 분위기가 꺾었다.


한국은 후반 27분 가까스로 위기를 넘겼다. 제드송의 강력한 왼발 중거리 슈팅이 간발의 차로 골문을 벗어났다.


한국은 후반 32분 조영욱의 헤더가 아쉽게 빗나갔다. 이강인의 왼발 크로스가 빛을 발했다. 그러나 이지솔 등의 헤딩 슈팅이 비껴가며 무위에 그쳤다.


한국은 오세훈의 제공권을 앞세워 조영욱 등이 기회를 잡았지만 끝내 결실을 맺지 못하며 분루를 삼켰다./dolyng@osen.co.kr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