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女직원 고용 2위는 '롯데쇼핑'...1위는 어디?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2019.05.27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경연 매출액 600대 비금융 상장사 직원 수 분석결과..女고용률 OECD 평균 밑돌아

삼성전자가 국내 기업 가운데 가장 많은 여성 직원을 고용하고 있으며, GS리테일은 최근 5년간 여성 직원을 가장 많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매출액 600대 비금융 상장기업의 직원 수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종업원 100명 중 24명이 여성 직원이었다며 27일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지난해 600대 상장사 전체 직원은 118만7000명으로 이중 남성 비율은 76.2%(90만4000명), 여성 비율은 23.8%(28만3000명)으로 집계됐다. 남성 직원 비율은 2014년 77.0%에서 지난해 76.2%로 0.8%포인트 감소한 반면 여성 직원 비율은 같은 기간 23.0%에서 23.8%로 0.8% 증가했다. 최근 5년간 600대 기업의 여성 직원 수는 2만명이 늘어났고, 고용 비율도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였다.
女직원 고용 2위는 '롯데쇼핑'...1위는 어디?

지난해 600대 상장사 가운데 여성 직원 수가 가장 많은 기업은 삼성전자 (49,200원 상승50 0.1%)(2만7263명)였으며, 그 뒤를 롯데쇼핑 (134,000원 상승2000 -1.5%)(1만7101명), 이마트(1만6606명), SK하이닉스 (82,200원 상승500 -0.6%)(9806명), KT CS(7918명, 정보통신업)가 이었다. 전체 직원 중 여성 비율이 높은 기업은 효성ITX (9,810원 상승10 0.1%)(82.9%), 웅진씽크빅(80.6%), KTis(79.6%), KT CS(79.6%), 신세계인터내셔날(76.9%) 등의 순이었다.

최근 5년간(2014~2018년) 여성 직원 수가 가장 많이 늘어난 기업은 GS (51,200원 상승1200 2.4%)리테일(5230명)이었으며, CJ CGV(3290명), CJ프레시웨이 (27,500원 상승100 -0.4%)(3098명), CJ ENM (167,600원 상승1500 -0.9%)(1429명), 한국전력 (25,550원 상승150 0.6%)공사(1108명) 등이 2~5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한국의 여성 고용률(15~64세 여성 취업자 수/15~64세 여성 인구)은 2017년 기준 56.9%로 여전히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63.7%)보다 낮았다. OECD 33개국 중 27위에 해당되는 수준이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여성 고용률 제고를 위해선 유연근무제, 출산․육아 지원 등 일·생활균형제도의 확산과 함께 기업에 대한 지원 정책도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