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키움뱅크 불허..키움證, 온라인 금융플랫폼 도약 좌초

머니투데이
  • 김도윤 기자
  • 2019.05.26 18: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금융위, 키움뱅크·토스뱅크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부적합 결론…키움 "할 말 없다" 말 아껴

키움증권의 인터넷은행 키움뱅크가 좌절되며 온라인 기반 '토탈금융플랫폼'으로 도약하겠다는 목표에 차질이 생겼다. 키움증권은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통과하지 못한 데 대해 "할 말이 없다"며 말을 아낀 채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26일 금융위원회는 임시 전체회의를 열고 키움뱅크와 토스뱅크가 신청한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평가하고, 모두 예비인가를 불허했다. 키움뱅크는 사업계획의 혁신성과 실현가능성, 토스뱅크는 지배주주의 적합성과 자금조달 능력 측면에서 미흡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금융위는 올 3분기 다시 예비인가 신청접수를 받아 4분기 중 예비인가를 내주겠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탈락한 키움과 토스에는 재신청 기회를 주기로 했다.

키움증권은 인터넷은행 진출 과정에서 시장의 주목을 받았지만, 혁신성에서 특별한 전략을 보여주지 못하며 고개를 숙였다. 이는 결국 인터넷과 모바일을 통해 제공하는 주식거래 중개 등 증권 관련 서비스만으론 인터넷은행의 성공을 담보하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또 먼저 출범한 인터넷은행 사업자, 시중은행과 차별화된 독자적인 서비스를 창출하지 못한 점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키움증권은 인터넷은행 설립을 통해 온라인에서 구축한 증권 사업 지배력을 금융 사업 전반으로 확대하겠다는 계획이 있었다. 이를 통해 온라인 금융 플랫폼으로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고 사업 영역을 넓히겠다는 목표였다.

실제로 키움증권은 인터넷은행 준비 과정에서 꾸준히 증권과 은행, ICT(정보통신기술) 간 융합을 통해 고객에게 유용한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SK텔레콤, 하나금융그룹 등 굴지의 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 자본 충실성과 재무안정성을 끌어올렸다. 업계에선 "주주 구성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키움증권은 인터넷은행 탈락과 관련해 별도의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그동안 준비 과정을 고려하면 내부에선 아쉬움이 클 것으로 보인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인터넷은행 설립 관련해 아직 어떤 공식적인 입장을 확정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재도전 여부 등 역시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