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샌더스 美 백악관 대변인 "北 김정은, 약속 지킬 것 확신"

머니투데이
  • 김성은 기자
  • 2019.05.27 07:4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6일 NBC 방송 인터뷰 출연…"트럼프 대통령,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 지속에 초점…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트럼프·金 평가 같아"

image
/AFPBBNews=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의 최근 미사일 실험에 대해 '신경쓰지 않는다'는 견해를 밝힌 데 이어 미국 백악관은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간 신뢰를 강조하며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킬 것을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새라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26일(현지시간) NBC '밋 더 프레스(Meet the press)' 인터뷰에 출연해 "최근 북한의 미사일 테스트가 트럼프 대통령을 성가시게(bothering) 만들지 않았다"며 "이 모든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매우 좋은 관계를 지속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샌더스 대변인의 발언은 같은 날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북한이 '작은 무기'들을 발사했는데 내 사람들 일부와 다른 이들을 걱정하게 만들고 있지만 나는 아니다"라며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킨다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말한 데 이어 나온 것이라 주목받았다. 백악관이 재차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신뢰관계를 확인코자 한 발언으로 풀이됐다.

이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의 견해와는 상이하게 비춰졌는데, 볼턴 보좌관은 지난 25일, "유엔 안전보장위원회 결의안은 모든 종류의 탄도 미사일 발사를 금지한다"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했다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비판한 바 있다.

샌더스 대변인은 프로그램 진행자 척 토드의 "북한이 이 시험으로 유엔 결의안을 위반했다는 의견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확고히 약속을 지키고 비핵화를 향해 나아갈 것이란 것에 대해 좋게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에 대한 견해에 있어서도 김 위워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견해가 일치한다고 밝혔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1일, 김 위원장에 대해 '독재자와 폭군'이라 칭한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해 "참을 수 없는 정치적 도발"이라며 비난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신은 "미국 내에서 그의 출마를 두고 지능지수가 모자라는 멍청이란 조소와 함께 지나친 기대를 걸 필요가 없다는 평가가 그치지 않고 있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토드로부터 '트럼프 대통령이 전 부통령 대신 살인적, 권위적 독재자 편을 드는 우려가 있다'는 질문을 받고 "편을 드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두 리더(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들은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평가에 동의한다(agree in their assessment of former Vice President Joe Biden)"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