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서울시, 시정 모든 현장 '테스트베드'로 개방...'23년까지 1500억원 투입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2019.05.27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시, '테스트베드 서울' 선언...사업화 직전 시제품·서비스 성능효과 시험과 사업성 검증기회, 시가 직접 공구

image
산업용 드론 3D 촬영 영상 기반 딥러닝을 이용한 시설물 안전점검 알고리즘 개발./사진=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서울시정의 모든 현장을 블록체인, 핀테크, AI 같은 혁신기술로 탄생한 시제품·서비스의 성능과 효과를 시험하고, 사업성을 검증할 수 있는 '테스트베드'로 개방한다. 지하철, 도로, 한강교량, 시립병원, 지하상가 등의 공공인프라부터 행정시스템까지 시정 곳곳에 적용한다.

서울시는 "올해를 '테스트베드 서울' 구축의 원년으로 삼고 2023년까지 총 1500억원을 집중 투입해 1000개 이상의 혁신기업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27일 밝혔다. 우선 올해는 100억원을 투입해 약 50개 기업을 지원한다.

'테스트도시 서울'은 신기술 창업 생태계 구축을 골자로 시가 4월 발표한 '글로벌 TOP 5 창업도시 서울 추진계획'의 세부전략 중 하나다. 서울시는 혁신기술을 보유한 창업기업의 성장을 지원하는 동시에 대시민 행정서비스의 품질을 높이고, 도시문제 해결 기술력을 높이는 기회로도 만들어간다는 목표다.

'테스트도시 서울'은 △온라인 플랫폼 '신기술 접수소' 통한 24시간 상시 접수 → △전문 평가위원회 공정·신속한(8주 내) 평가 → △최대 1년 간 테스트베드 제공 및 '성능확인서' 발급 → △실증 통해 안정성·성능 검증 제품·서비스에 대한 공공구매 확대 순으로 추진된다.

테스트베드 서울은 △실증 기회와 사업비를 종합 지원받을 수 있는 'R&D지원형' △시가 실증 장소만 제공하는 '기회제공형' 두 가지로 방식인데 기회제공형의 경우에는 기존 대기업과 중견기업도 참여 가능해 혁신기술의 활용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또, 기업에서 '신기술 접수소'를 통해 참여를 신청하면 → △산업·기술별 전문가들로 구성된 평가위원회가 2단계(서면·대면) 심사를 통해 제품의 혁신성과 안전성 등을 종합검토 → △최종 참여 기업과 제품·서비스를 확정한다. '신기술 접수소'는 '테스트베드 서울'에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이 1년 365일, 24시간 언제든지 신청할 수 있는 온라인 플랫폼이다.

서울시는 공정하고 전문적인 평가를 위해 핀테크, 인공지능, 바이오 등 7개 분야 총 200명의 전문 심사위원 풀을 구성해 평가위원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제품‧서비스가 실제 사용될 현장의 소관부서(수요처)와 함께 계획을 수립한 후 최장 1년 간 현장실증에 들어가게 된다. 담당부서에서는 제품을 사용하면서 성능과 이상 유무 등을 점검·기록하고 실증기간 종료 후 그 결과를 평가해 '성능확인서'를 발급한다.

시는 과제별로 최대 5억원까지 실증사업비를 지원하며 참여기업은 전체 실증사업비의 20%를 부담한다.

아울러 내년부터 전 기관‧부서별로 '혁신제품 구매목표제'를 도입하고, '적극행정 면책제도'를 적용하는 등 서울시가 구매처가 되어 적극적으로 공공구매에도 나선다.

이 밖에도 실증 종료 이후에는 서울시가 혁신제품의 구매처가 되어 초기시장 형성과 판로를 지원하고, 적극적인 구매문화 확산을 위해 행정절차를 혁신하는 동시에 테스트베드 박람회(9월), 스타트업 피칭데이(매달) 같은 이벤트를 열어 혁신제품 홍보에도 나선다.

이를 위해 서울시 각 기관·부서별로 혁신제품 공공구매를 촉진하도록 혁신제품·서비스에 대한 수의계약 한도액을 법정 최고액인 2000만원(현재 1500만원)으로 상향하고, 내년부터는 서울시 전 기관·부서별로 '혁신제품 구매목표제'를 도입한다.

이번 선언과 관련 서울시는 "최근 기술창업이 붐을 이루고 있지만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혁신기술을 개발하고도 초기시장 형성과 판로개척이 어려워 사업화가 진전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사업화에 성공하더라도 실제 판매‧납품 실적 없이는 기존 시장의 진입장벽을 뚫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지원 배경을 설명했다.

조인동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혁신기업이 가장 절실하게 생각하는 것이 안전성, 적용가능성 등을 검증할 수 있는 기술 실증과 매출 신장인 만큼 서울의 모든 공공 인프라를 혁신기술의 테스트베드로 개방할 것"이라며 "시가 가진 방대한 정보, 구매역량을 적극 활용해 혁신기업들의 성장을 위한 즉각적이고 실효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의 '테스트베드 서울' 선언이 타 지자체, 중앙정부로 확산돼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혁신기술을 개발하고도 초기 시장형성과 판로확대에 어려움을 겪는 기술창업기업들에 성장동력을 제공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채택된 제품과 서비스의 실증과정 전반을 조율하고 신속하고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서울산업진흥원에 전담기구인 '테스트베드 사업단'을 조직해 7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