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청해부대 고(故) 최종근 하사 영결식 엄수

머니투데이
  • 서동욱 기자
  • 2019.05.27 09:2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27일 오전 진해 해군 해양의료원에서…마지막 길, 최영함 장병들과 함께

image
지난 25일 진해 해군해양의료원에서 엄수되고 있는 ‘청해부대 故 최종근 하사 장례식’에서 해군사관생도가 헌화를 하고 있는 모습 / 사진 = 뉴스1
청해부대 28진 최영함 입항 행사 도중 홋줄(정박용 밧줄) 절단 사고로 숨진 고(故) 최종근(22) 하사의 영결식이 27일 엄수됐다.

해군은 이날 오전 진해 해군 해양의료원에서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해군 주요 지휘관, 최영함 장병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 하사의 마지막을 함께 했다.

영결식은 대한민국과 해군을 위해 헌신한 최 하사의 넋을 기리고 '마지막 길을 해군 장병들과 함께 배웅하고 싶다'는 유가족의 뜻을 적극 반영해 엄수됐다고 해군은 밝혔다.

영결식은 고인 약력 보고, 조사(弔詞) 낭독, 고인의 최영함 동기생 추도사, 종교의식, 헌화 및 분향, 조총 발사 및 묵념, 고인에 대한 경례, 영현 이동 순으로 진행됐다.

박기경(중장) 해군작전사령관은 조사(弔詞)를 통해 "고 최종근 하사는 청해부대에서 마지막 파병임무를 수행한 진정한 바다의 사나이였으며 항상 솔선수범하고 상ㆍ하급자들로부터 신망이 두터웠던 모범적인 장병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제는 세상에서 부여된 군인으로서의 임무를 종료하고 영원히 평화롭고 잔잔한 바다에서 가장 멋진 평온의 항해를 하라."며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에 작별의 경례를 했다.

영결식 종료 후에 고인의 영현은 생사고락을 함께했던 최영함 장병들의 도열 속에서 운구차로 이송됐다. 안장식은 이날 오후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거행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