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양현석, 성 접대 전면 부인에도 의혹 확산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VIEW 20,186
  • 2019.05.27 13:3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양현석 대표 "동석했으나 성 접대 없었다" 부인

image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사진=머니투데이DB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성 접대 의혹이 불거졌다. YG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27일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 측은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시 양현석 대표와 YG 소속 가수 한 명이 강남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을 기다렸다. 이 식당에는 남성 8명과 여성 25명이 있었다. 25명의 여성 가운데 10명은 YG 측과 친분이 깊은 강남 유명 유흥업소 마담이 투입한 화류계 여성들이었다"고 설명했다.

'스트레이트' 측에 따르면 이들은 식사를 마치고 양현석 대표가 사실상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강남 클럼 NB로 이동했다. 취재진은 "클럽에서의 이 술자리가 성 접대로 이어졌다는 증언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또 이날 자리에 있던 태국인 재력가는 승리가 운영하는 강남의 클럽 버닝썬에서 벌어진 마약사건에도 등장했다고도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YG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 초대 받아 동석한 사실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며 즉각 해명했다. 성 접대 의혹은 부인했으나 동남아 재력가들과의 만남은 인정한 셈이다.

앞서 YG는 수차례 '버닝썬 게이트'와 연관돼 있다는 의혹을 받아 왔다. 특히 가수 승리가 2015년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 접대를 했을 당시 호텔 숙박비 3000만원을 YG 법인카드로 결제한 사실이 알려지며, YG가 승리의 사업에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는 것 아니냐는 의심이 일었다.

이에 대해 당시 YG 측은 "승리가 법인카드를 사용한게 맞다. 하지만 업무와 관련 없이 발생한 모든 개인 비용은 승리가 결제한다"고 밝혔다. 즉 YG가 법인카드의 대금을 지불하지만 개인적으로 사용한 돈은 정산에서 제외해 추후 승리가 부담한다는 것이다. YG 측은 개인 용도이기 때문에 어떤 목적으로 돈을 썼는지까지는 파악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한편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을 담은 '스트레이트'는 오늘(27일) 오후 8시55분 방송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