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세안·유라지역 인프라 사업에 2200억 지원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2019.05.28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한-아세안 협력펀드(1100억), 한-유라시안 협력펀드(1100억) 규모

아세안 국가와 북방지역 국가 내 우리 기업의 인프라 사업 비용을 지원하기 위한 2200억원 규모의 펀드가 조성된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투자개발형 사업 수주 지원을 위해 '한-아세안 협력펀드(GIF 5호)'와 '한-유라시안 협력펀드(GIF 6호)'가 각각 1100억원 규모로 조성된다. 그간 미진했던 신남방·신북방 국가 내 우리 기업의 인프라 사업 진출이 활성화될 전망이다.

이번 펀드는 민관이 공동으로 출자에 나섰다. 민간에서는 KB금융계열사와 국내 공제회가 1200억원을, 공공분야에서는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가 정부의 출자를 받아 1000억원을 펀딩했다. 펀드 운용은 KB자산운용이 맡는다.

'한-아세안 협력펀드'는 인도와 아세안지역에, '한-유라시안 협력펀드'는 독립국가연합(CIS) 및 코카서스 국가, 몽골 등의 국가에 집중 투자 한다.

이날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는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와 KB금융계열사, 국내 공제회 간 투자약정식이 개최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내 기업의 투자개발형 해외사업 지원이라는 공공의 수요와 신흥국 인프라 시장을 개척하려는 민간의 수요가 결합된 결과"라며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를 통해 지속적으로 양질의 투자사업을 발굴하겠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