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원순 시장 "WFP에 100만 달러 대북 인도적 지원할 것"

머니투데이
  • 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01 0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유시민의 알릴레오' 출연 의사 밝혀…WFP사무총장 공식요청한 '북한 영유아 영양개선' 목적

영양강화식품./사진=서울시 제공
영양강화식품./사진=서울시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식량 위기에 처한 북한의 5세 이하 영유아의 영양개선을 위해 인도적 차원에서 100만 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서도 "공안검사로서 충실한 사람이었다. 공안검사는 독재정권의 하수인이고 손발이었다"고 저격했다.

박 시장은 1일 팟캐스트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되는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출연해 "북한 인구의 40%인 1000만이 넘는 인구가 지금 식량 때문에 굉장히 절박한 상황이고 긴급구조를 안하면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시장은 "특히 영유아나 임산부들의 영양이 굉장히 어려운 단계에 있다"며 "서울시가 100만 달러, 우리나라 돈으로 12억원 정도를 유엔식량계획(WFP)에 기부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앞서 WFP는 최근 보고서에서 10년 내 최악의 식량난으로 북한주민 약 1000만명이 위기에 직면했고, 영유아, 임산·수유부, 결핵환자 등은 영양 결핍에 따른 심각한 후유증이 우려돼 긴급 식량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또 "국제기구 뿐 아니라 그동안 대북 인도적 지원에 헌신해 온 국내 민간단체의 요청도 적극적으로 수렴해 추가지원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WFP를 통한 지원에 더해 국내 민간단체까지 대북 지원 범위를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이번 지원은 지난 5월 14일 서울시청을 방문한 데이비드 비슬리 WFP 사무총장의 공식요청을 서울시가 신중하게 검토한 결과다. 당시 비슬리 사무총장은 박 시장에게 북한의 심각한 식량 위기상황에 대해 설명하고 영유아 등 취약계층 지원에 서울시가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공식 요청했다.

서울시는 WFP를 통해 100만 달러 규모의 영양강화식품을 제공함으로써 북한의 영유아들이 성장기 필수영양소를 적극 공급받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북한의 5세 이하 영유아 약 200만 명 중 10%인 20만 명이 한 달 간 섭취할 수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지원은 서울시의 남북교류협력기금을 통해 이뤄진다. 서울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 심의를 거쳐 WFP에 지원하면, WFP는 영양강화식품 원료구매, 생산, 수송, 적정분배 등 현지수행의 전 과정을 책임지고 실행 및 모니터링 한다. 서울시는 6월 중엔 지원금이 WFP 측에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 시장은 "북한에 여러 가지 농사를 잘 할 수 있는 인프라 등이 굉장히 부족하다고 들었다"며 만성적인 식량부족을 북한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농업, 산림 등 인프라 협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이어 "남북관계 발전은 산을 하나 넘는 게 아니라 산맥을 넘어가는 것"이라며 "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은 향후 반세기의 번영을 보장하는 프로젝트이고 올림픽을 잘 준비하면 통일의 절반은 된다"강조했다.

그러면서 "불안정한 한반도의 안보환경 문제로 서울시가 저평가되고 있다"며 "남북관계가 더욱 평화적인 관계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황 대표와 관련, "공안검사로서 충실한 사람이었고 그간 권력의 길을 계속 좇았다"고 평가하며 "공안검사 출신이 인권변호사 출신인 문재인 대통령 더러 독재라고 하는 게 이해 가는 시추에이션(상황)인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유사 이래 최초로 탄핵받은 정권에서 2인자 역할을 했다. 적어도 공당의 대표로 나서려면 이 부분을 정식 사과하고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권주자로 평가받는 부분에 대해서는 시기상 언급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박 시장은 "문 대통령 임기가 절반도 안 지났는데 성공하도록, 그래서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한 번 집권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제가 쭉 살아온 것을 보면, 사실 뭘 하겠다고 마음먹는다고 되는 것도 아니었다. 그런데 또 뭔가 열심히 하다 보면 그 다음은 저절로 마련되더라"고 언급했다.

제로페이는 시장에 안착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현재 15만개 점포가 가맹했고 하루 사용량은 2억원 정도"라며 "연말이면 제로페이 하루 사용량이 100억원 정도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