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부업대출 많으면 신용등급 더 떨어진다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40
  • 2019.06.03 04: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나이스평가정보·KCB, 27일부터 신용정보원 연체율 정보 첫 공유..수백만 대부업 이용자 등급조정될수도

대부업대출 많으면 신용등급 더 떨어진다
이달부터 대부업대출이 많으면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이 높아져 금융회사 대출 문턱이 높아지고 신용등급도 더 떨어진다. 신용등급을 평가하는 신용평가사들이 제2금융권 DSR 시행을 계기로 신용정보원이 보유한 대부업대출 수백만건을 활용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신평사들은 그간 협약을 맺은 일부 대부업체 정보만 제한적으로 신용등급에 반영해 왔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A 대부업체가 자사의 대출정보가 잘못됐다며 공유된 대출자의 연체기록을 삭제해 달라고 전 금융권에 요청했다. 중소형 대부업체 A사는 부실채권을 사들여 추심하는 일을 전문으로 하는데 삭제된 연체기록을 신용정보원에 잘못 등록해 벌어진 일이다. 삭제된 연체기록이 되살아난 대출자는 신용등급이 급락하고 카드 이용이 막혔다가 현재는 오등록 정보가 정정돼 정상화된 상태다.

대부업체의 ‘단순실수’가 파장을 불러온 이유는 27일부터 대부업대출 정보가 신용평가사에도 공유되기 때문이었다. 개인 신용등급을 산출하는 나이스평가정보, 코리아크레딧뷰로(KCB)는 제2금융권 DSR 시행을 계기로 신정원의 대부업대출 정보를 신용등급 평가에 쓸 수 있게 됐다. 신정원이 갖고 있는 등록 대부업자의 대부업 대출잔액, 원리금 상환액, 연체율 등은 그간 대부업체·저축은행·인터넷전문은행에만 공개됐다. 대부업권 대출잔액은 지난해 6월말 기준 17조4470억원, 거래자수는 236만7000명에 달한다. 금융당국은 대출을 갚을 만한 소득이 있는지 평가하는 DSR에 대부업대출을 포함 시키면서 이 정보를 은행에 주고 정교한 대출 심사를 위해 신평사에도 대부업 정보를 넘기기로 한 것이다.

신평사들은 대부업대출 정보를 신용등급에 일부 반영하긴 했지만 제한적이었다. 나이스평가정보는 자체적으로 수 십곳의 대부업체와 협약을 맺어 정보를 가져다 썼었다. 이와 달리 KCB는 아예 대부업대출 정보를 등급산정 때 고려하지 않았다.

대부업대출 정보가 신평사에 전면 공개됨에 따라 대출 규모가 많거나 연체 이력이 있는 사람은 신용등급 추가 하락에 불가피하다. 특히 신평사들은 신용등급을 매길 때 대부업대출은 다른 금융회사 대출보다 평가점수를 더 많이 깎는다. 은행도 내부모형에 따라 별도의 신용평가 점수를 매기는데 단기간 점수가 많이 하락하면 대출 거절 뿐 아니라 기존 대출을 회수하기도 한다.

금융권 관계자는 “대출심사에서 대부업대출을 활용하면 보다 정확하게 평가를 할 수 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등록 대부업대출 정보를 100% 받게 되면 신용등급이 떨어지는 사람이 더 많이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대부업대출이 있다는 사실만으로 은행 등 금융회사가 대출을 거절하지 않도록 지난달 말부터 행정지도를 시작했다. 신평사들은 금융당국의 지도에 따라 지난 1월부터 주택담보대출 등 동일유형의 대출에 대해선 대부업체라고 해서 차별을 하지 않도록 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악재 다 반영했다…'이 신호' 나오면 증시 급반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