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물가 껑충…'금리인하' 거부할 명분 생긴 연준

머니투데이
  • 뉴욕(미국)=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01 03: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이 금리 결정의 기준으로 삼는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크게 오르며 금리인하 요구를 거부하고 있는 연준에 힘을 실어줬다.

31일(현지시간) 미 상무부 발표에 따르면 4월 미국의 PCE 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3% 상승했다. 지난해 1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할 땐 1.5% 오르며 전월(1.4%)보다 상승폭을 키웠다.

연준이 선호하는 지표로서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 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0.2% 오르며 전년 대비 1.6% 상승했다. 연준의 물가 목표치 2%에 한층 근접한 수준이다.

이에 따라 시장과 백악관의 금리인하 요구를 거부하며 금리동결 방침을 고수하고 있는 연준 입장에선 명분을 얻게 됐다.

연준은 최근의 낮은 물가상승률은 일시적인 현상이란 판단 아래 금리인하 없이도 조만간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압력이 높아질 것으로 전망해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