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총경 승진자들 "성평등교육 왜 하나"…우르르 자리 이탈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03 07:0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토론 제안하자 '커피나 마셔볼까'…불성실한 태도 논란
강연자 "현 정부 추진하는 성평등 정책 부정하는 셈"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자료사진© News1
자료사진© News1

(서울=뉴스1) 서혜림 기자 = 경찰서장과 공공기관 임원이 될 승진 예정자들이 '성평등 교육'을 받던 도중에 상당수가 커피를 마시러 나가거나 수업에 불만을 제기하는 등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권수현 여성학 박사는 지난달 29일 경찰대학교에서 경찰서장(총경) 승진 대상자 50여명과 일반 부처·공공기관 임원 승진 대상자 10여명 등 총 60여명을 대상으로 성평등 내용이 포함된 '치안정책과정' 강의를 하다 학생들로부터 모욕을 받았다며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권 박사는 간부 후보생들에게 당시 '경찰의 핵심직무 역량으로서 성 평등'이라는 주제의 강의를 하던 중 조별 토론을 제안하자 "'귀찮게 토론시키지 말고 강의하고 일찍 끝내라', '이런 거 왜 하냐?'라며 불평하며 '커피나 마셔볼까'라며 우르르 자리를 이탈했다"고 밝혔다.

자리를 지키고 있던 이들도 강사가 앞서 소개한 강의내용에 이의를 제기하며 "'여성 대상 범죄가 증가한다는 근거가 무엇이냐', '여성 대상 범죄는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또 이들의 이 같은 행동을 말리는 사람은 없었고 결국 강의는 제대로 진행되지 못하고 중단됐다고 했다.

권 박사의 강연은 '모두를 위한 치안, 성평등한 조직문화로부터'라는 주제로 성인지 감수성과 성평등 직무역량 등을 설명하는 내용을 골자로 했다. 총경 등 간부로 승진하는 이들이 들어야하는 '성평등' 콘텐츠 중 하나였다.

권 박사는 "누구도 자기를 거스를 것이 없다는 것 아니겠는가. 정말 안하무인한 태도였다"며 "현 정부가 추진하는 성 평등 정책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의 행동은 현 정부가 추진하는 성 평등 정책을 정면으로 부정하는 것이며 공직 사회의 기강을 무너뜨린 일이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바이든 '엄지척'…"공짜 점심은 없어" 삼성이 받은 숙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