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농심, 37년째 연 400톤 '완도 다시마' 사들이는 이유는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1,940
  • 2019.06.03 11: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농심, 올해까지 누적 1만5000톤 구매...라면 스테디셀러 너구리의 인기와 지역사회 상생 '두토끼' 잡아

농심, 37년째 연 400톤 '완도 다시마' 사들이는 이유는
농심이 올해 첫 완도 다시마 경매에 참여해 너구리에 사용되는 햇다시마 구매에 들어갔다. 농심은 너구리를 출시한 1982년부터 맛품질을 위해 완도다시마를 고수하고 있다.

농심은 지난 30일 전남 완도군 금일도에서 열린 올해 첫 다시마 위판(경매)에 참석해 햇다시마 구매에 들어갔다. 연간 400톤의 다시마를 구매키로 한 농심은 수확기를 맞아 최고 품질의 다시마를 확보해, 라면시장 스테디셀러 너구리의 인기를 이어가는 동시에 지역사회와의 상생도 실천한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매년 협력업체를 통해 5월 말부터 7월까지 매일 경매에 나선다. 너구리 출시 때부터 올해까지 37년 누적 구매량은 약 1만 5000톤에 달한다. 농심이 한해 구매하는 다시마는 국내 식품업계 최대 규모로 이 지역의 연간 건다시마 생산량의 15%에 해당한다.

37년째 농심에 다시마를 납품하고 있는 협력업체 신상석 대표는 “너구리 덕분에 이곳 완도에서 다시마 큰손이라 불린다"며 "너구리의 인기비결이 다시마 자체에 있는 만큼, 비싸더라도 최상품의 다시마를 선별해 사들이는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농심 구매팀이 연중 가장 바쁘고 신경쓰는 행사가 다시마 구매라고 할 정도다.
농심, 37년째 연 400톤 '완도 다시마' 사들이는 이유는

너구리 다시마의 고향인 완도군 금일도는 국내 다시마 최대 산지로 유명하다. 일조량과 바람 등 다시마 양식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금일도에서는 5월 말부터 7월까지 3000톤 내외의 다시마가 생산된다. 전국 다시마 생산량의 60~70%다.

김승의 완도금일수협 상무는 “올해도 품질 좋은 다시마를 3,000톤 이상 생산, 판매하는 게 목표”라며 “다시마 작황은 기후에 따라 매년 달라지는데, 농심의 꾸준한 다시마 구매는 완도 어민들의 소득을 안정적으로 보장하는 동시에 지역경제에도 활력이 된다”고 전했다.

농심은 1982년 너구리를 개발할 당시, 차별화된 해물우동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완도 다시마를 선택했다. 별도 가공없이 그대로 들어가는 완도 다시마는 너구리의 상징으로 꼽힌다. 너구리는 오동통한 면발과 얼큰한 우동국물이 특징으로, 매년 100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라면시장 대표 인기제품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반도체' 찾는 바이든, '핵우산' 얼마나 펼쳐줄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