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별로 재미 없었다" 홍카레오 진행자가 밝힌 후기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21,805
  • 2019.06.04 08:5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유시민 vs 홍준표 "머릿속에 대충 그려져 있었다…둘이 너무 분명하게 얘기"

image
/사진=변상욱 교수 트위터
변상욱 YTN 앵커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의 합동 유튜브 방송 '홍카레오'(홍카콜라+알릴레오)에 대해 "재미없었다"고 평가했다.

변상욱 YTN 앵커는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홍카레오'에 대해 "저는 별로 재미없었다"고 밝혔다.

변 앵커는 재미없었던 이유에 대해 "두 양반에 대한 기사가 실릴 때마다, 그다음에 양쪽 방송을 수시로 듣고 했다"며 "이 지점에서는 이 양반이 이 이야기를 할 거고, 이 지점에서는 이 양반이 이렇게 설명할 거고, 이런 게 머릿속에 대충 그려져 있으니까 거기서 벗어나지 않아서 사회자로서는 어떻게 보면 편하게 진행은 되지만 재미는 조금 덜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금 더 솔직하게 나간다고 하는 게 대권 문제 같은 건데, 유시민 이사장은 절대 생각, 네버, 노 웨이 아웃, 이런 식으로 나가니까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홍준표 대표는 나는 지금은 불편해서 몸을 조금 풀고 있지만, 던지고 있는 투수가 잘 못하면 나도 준비는 또 해야지, 이런 정도"라며 "그러니까 둘이 너무 분명하게 얘기하시니까 그것도 큰 쟁점이 안 되더라"고 밝혔다.

변 앵커는 탄핵 관련 토론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이 둘이 제일 싸워야 할 지점 아닙니까?"라며 "원망스러운 것도 많고. 그런데 홍준표 대표가 그 지점에서 노무현 대통령 탄핵은 참 안타까웠다, 물론 이루어지지 않았습니다만. 그리고 노무현 대통령이 불행한 마지막을 마친 것에 대해서 안타깝고, 열심히 고생하고, 많은 것들을 개혁하려고 애썼는데, 라고 얘기를 꺼내버리니까 거기서 싸움이 안 됐다"고 말했다.

이동형 앵커가 "어느 정도 그러면 홍준표 대표가 노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넘어간 건가"라고 질문하자, 변 앵커는 "인정하고 넘어갔다"고 답했다. 이어 "아니면 '아방궁' 발언 이야기가 나올까 봐 미리 거기서 선을 그어버렸는지 모르겠습니다만"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