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韓 U-20 4강' 질투하는 중국 "이웃은 계속 발전하는데…"

스타뉴스
  • 박수진 기자
  • VIEW 142,112
  • 2019.06.09 18: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승부차기 이후 기뻐하는 U-20 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중국 언론이 36년 만에 U-20 월드컵에서 4강에 오른 한국 축구를 질투했다. 동시에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는 이강인(18·발렌시아)에 대한 극찬도 남겼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 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오전 3시 30분 폴란드 비엘스코 비아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세네갈과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 120분 동안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 스코어에서 3-2로 승리하며 극적으로 4강에 진출했다.

이 승리로 한국은 1983년 대회 이후 36년 만에 4강 신화 재현에 성공했다. 한국은 오는 12일 오전 3시 30분 에콰도르를 상대로 준결승전을 치른다. 첫 결승 진출에 도전한다.

중국 언론도 이 소식을 재빠르게 전달했다. 중국 시나스포츠는 "한국 U-20 대표팀이 세네갈을 탈락시켰다"며 "이웃 나라는 팀 전체의 실력도, 개인의 실력도 끊이지 않고 계속 발휘되고 있다. 우리 젊은 선수들은 그렇지가 못하다. 정말 가슴 아프고, 안타깝다"고 전했다.

중국은 U-20 월드컵 아시아 예선 겸해 지난 2018년 열린 AFC(아시아축구연맹) U-19 선수권서 예선 탈락했다. D조에서 1승 2패로 사우디아라비아, 타지키스탄에 밀려 조 3위로 쓸쓸히 퇴장했다. 당시 한국은 2승 1무로 예선을 통과해 사우디에 밀려 준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면서 시나스포츠는 "이강인이 그야말로 최고의 선수였다. 극적인 동점 골에 결정적인 도움을 했다. 이 경기를 포함한 5경기서 1골 3도움을 올렸다"고 이강인에 대해 언급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
머니투데이 초성퀴즈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