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스쿨뱅킹·가상계좌·신용카드로 수능 응시료 낼 수 있다

머니투데이
  • 세종=문영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10 09:2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권익위, 평가원에 제도개선 권고…인터넷·우편 통해 환불신청

스쿨뱅킹·가상계좌·신용카드로 수능 응시료 낼 수 있다
앞으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응시료 납부방식이 스쿨뱅킹이나 가상계좌·신용카드 등으로 다양화된다. 또 인터넷·우편을 통한 환불신청도 가능해진다.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는 이런 내용의 '응시료 납부 및 환불신청 방식 개선 방안'을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에 권고했다고 10일 밝혔다.

평가원의 수능시험 시행 세부계획에 따르면 수능시험 응시료는 현금으로 내야한다. 그러나 보관 중 분실·도난 우려가 제기됐다. 시험에 응시하지 않은 수험생이 응시료를 환불을 받기 위해서는 원서 접수처에 재방문해 신청하도록 해 불편 민원이 많았다.

수능 응시료는 4과목 이하는 3만7000원, 5개 과목은 4만2000원, 6개 과목은 4만7000원이다. 안준호 권익위 권익개선정책국장은 "이번 제도개선을 통해 수험생들의 수능시험 응시 수수료 납부와 환불신청이 편리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