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콩서 100만명 거리 시위...전세계도 "中송환 반대"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VIEW 84,733
  • 2019.06.10 10: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2일 범죄인 인도 법안 표결 앞두고 최대규모 시위...'반중 인사·인권 운동가' 中강제 송환 우려

image
/AFPBBNews=뉴스1
홍콩에서 1997년 중국 반환 이후 최대 시위가 열렸다. 중국과의 '범죄인 인도 법안'에 반대하는 100만 명 시민이 거리로 나온 것이다. 전세계 20여개 도시에서도 홍콩을 지지하는 연대 시위와 성명이 잇따랐다.

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주최측 추산 103만명, 경찰측 추산 24만명의 시민이 거리 시위에 참석했다. 홍콩 인구가 740만명 가량인 점을 감안하면 홍콩 시민 7명 중 1명이 시위에 참가한 것이다. 이는 홍콩이 1997년 영국에서 중국으로 반환된 뒤 최대 규모 시위이기도 하다. 앞서 2014년에는 홍콩 행정수반 선거의 완전 직선제 요구하며 50여만명이 참가해 '우산혁명' 시위를 벌였다.

이번 시위는 오는 12일 홍콩 의회 최종 투표를 앞두고 홍콩과 중국과의 범인 인도 협정 개정을 반대하기 위해 열렸다. 홍콩 시민들은 이 법안이 통과될 경우 중국이 반중 인사나 인권운동가 등을 본토로 송환하도록 악용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거리행진은 오후 3시쯤 빅토리아공원에서 시작돼 코즈웨이 베이, 완차이를 지나 홍콩 정부청사까지 이어졌다. 시민들은 중국 송환 반대를 뜻하는 '반송중(反送中)'이 적히거나,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 사퇴를 요구하는 팻말 등을 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콩의 대규모 시위에 전세계 20개국에서도 연대 시위가 벌어지고 지지성명이 나오기도 했다.

제레미 헌트 영국 외무장관과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무장관은 공동성명에서 "중국과의 범인 인도 협정 개정으로 홍콩이 더 많은 범인을 중국으로 인도하면, 홍콩에 거주하는 영국과 캐나다 시민들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면서 "이번 조치는 홍콩의 신뢰도와 국제적 명성을 크게 저하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에대해 홍콩측은 내정간섭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이밖에 호주 시드니, 영국 런던, 캐나다 벤쿠버, 미국 뉴욕 등 전세계 27개 도시에서도 홍콩을 지지하는 연대 시위가 열렸다.

시위에 참가한 한 시민은 SCMP에 "중국과의 범죄인 인도 법안이 통과되면 민주인사도 인도 대상이 될 것"이라며 "홍콩의 민주주의가 퇴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