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올해 10조, 내년엔 40조… 수도권 토지보상금 쏟아진다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VIEW 9,469
  • 2019.06.11 05: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연말 보상 집중, 내년엔 3기 신도시 영향 역대급 토지보상금 풀려… "협의통화 900조 넘을 수도"

image
올 하반기부터 토지보상금이 본격적으로 풀려 시중 유동자금이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수도권에서 총 10조원 넘는 토지보상이 집행될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내년에는 3기 신도시 영향으로 40조원에 달하는 역대급 보상금이 풀릴 전망이다. 국내에서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까지 높아져 유동자금이 더 늘어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10일 부동산개발업체 지존에 따르면 올 하반기 수도권에서 SOC(사회간접자본)사업을 제외하고 공공주택지구 10곳과 산업단지 3곳, 도시개발사업 3곳 등 17곳에서 총 9조300억원의 토지보상금이 풀리는 것으로 집계됐다.
 
△성남복정1·2 공공주택지구(1조1200억원) △성남금토 공공주택지구(1조원) 과천주암 기업형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9000억원) △한강시네폴리스 일반산업단지(6400억원) △남양주진접2 공공주택지구 등이다.
 
올 상반기에 △장항 공공주택지구(7000억원, 대토보상 제외) △수원당수 공공주택지구(4300억원) △의정부 복합문화융합단지(2000억원) 3곳에서 풀린 토지보상금까지 더하면 올해 총 10조3000억원가량이 시중에 공급될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지난해 수도권에서 집행된 토지보상금 약 4조7000억원의 2배 넘는다.
 
당초 올해 SOC를 포함해 총 14조6000억원의 토지보상금이 집행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고양시 일산테크노밸리와 방송영상문화콘텐츠밸리, 광명시흥첨단R&D(연구·개발)단지, 김포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 동두천국가산업단지의 토지보상 시기가 행정절차 지연 등으로 미뤄져서다.
 
미뤄진 만큼 내년에 수도권 토지보상금 규모는 더 커질 전망이다. 올해 미뤄진 보상분과 3기 신도시, 공원 공공주택지구 지정, 주거복지 로드맵 등의 영향으로 내년 토지보상금 규모는 40조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정부가 연내 3기 신도시사업의 주택·토지 보상절차에 착수키로 한 만큼 관련 토지보상이 내년에 모두 집행될 경우를 가정한 수치다. 지난해 전국 토지보상금 규모가 13조원이었음을 감안하면 역대급 규모다.
 
게다가 국내 기준금리 인하 전망도 제기된다. 금리가 낮아지면 그만큼 시중 유동자금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미국 기준금리 인하 기대감이 높아졌고 지난달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도 금리를 낮춰야 한다는 소수의견이 등장했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은 “지난해말 수시입출금식예금, 요구불예금 등 단기성 자금을 뜻하는 협의통화(M1)가 865조원이었는데 내년에 900조원을 넘기는 상황이 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