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광주·구미 이어 '밀양형 일자리'.. 3500억원 직접투자

머니투데이
  • 세종=권혜민 기자
  • 2019.06.10 17: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30개 뿌리기업 경남 밀양 집단 이전 프로젝트…500여명 신규고용 창출 기대

image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광주 서구 광주시청에서 열린 광주형 일자리 투자 협약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는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해 기존 완성차업체 임금의 절반 수준의 적정임금을 유지하는 대신 정부와 지자체가 주택, 교육지원 등을 통해 소득을 보전해주는 노사상생형 일자리 창출 모델이다. (청와대 제공) 2019.1.31/사진=뉴스1
'광주형 일자리'에 이은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으로 주조, 금형, 열처리 등 뿌리기업을 중심으로 한 '밀양형 일자리'가 추진된다. 주민의 협조를 얻어 경상남도 밀양시로 뿌리기업을 집단 이전하고, 기업들이 3500억원을 신규 투자하는 '노사민정' 상생을 통해 일자리 500여개를 창출하는 프로젝트다.

10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경남도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김경수 경남지사는 '환경의 날' 행사 참석차 경남도를 방문한 성윤모 산업부 장관과 면담하고 '밀양형 일자리'에 대한 정부 지원을 요청했다.

밀양형 일자리는 지역 주민의 협조를 받아 뿌리기업의 입지문제를 해결하고, 기업과 근로자가 협력해 신규투자를 창출하는 내용의 상생형 일자리 사업이다. 경남 창원시 진해 마천공단 등에 입주해 있는 30개 뿌리기업이 밀양하남일반산업단지로 집단 이전해, 생산성이 높은 스마트 친환경 산단을 조성하는 게 골자다. 이를 통해 밀양 지역에 2024년까지 3500억원 이상 직접투자가 이뤄지고 신규 고용 500여명이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하남일반산단은 2006년 주물 관련 업체 42개 기업의 협동조합 설립을 시작으로 조성이 추진돼 왔다. 그러나 환경피해를 우려하는 지역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혀 공사가 차질을 빚어 왔다.

이에 경남도와 밀양시, 조합은 주민들과 협의를 통해 밀양형 일자리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주민들이 뿌리기업 이전을 받아들이고 근로자도 근무 지역 이전을 감내하는 대신, 기업은 지역주민 우선 채용 혜택이나 복리후생 등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지자체는 산단에 근로자 편의시설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노사민정이 각각 조금씩 양보를 통해 지역의 뿌리산업을 키우고 함께 일자리를 만드는 셈이다.

이번 사업은 광주형 일자리 사례와는 다른 새로운 모델의 상생형 일자리라는 데 의미가 있다. 광주형 일자리의 경우 근로자가 평균 임금보다 낮은 적정임금을 수용하고, 정부와 지자체가 복지혜택·인프라 구축 등으로 실질소득을 높여주는 형태였다.

하지만 밀양형 일자리는 뿌리산업의 특성상 임금을 낮추기 보다는 기업의 입지문제 해결, 근로자의 근로조건 등과 관련해 노사정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았다. 특정 대기업 한 곳이 아닌 중소기업 30곳이 함께 참여하는 사업이라는 점에도 차이가 있다.

경남도와 밀양시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 지정을 위해 오는 6월말까지 노사민정 협의회 논의, 노사민정 상생 협약 체결 등을 통해 구체적인 내용을 확정할 계획이다. 산업부도 세부 추진내용에 대해 앞으로 긴밀히 협의해가겠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밀양형 일자리를 포함해 연내 최소 1~2건의 프로젝트가 성사될 수 있도록 상생형 일자리 사업 발굴 노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현재까지 여러 지자체의 지원을 받아 사업내용을 검토 중이다.

가장 가시화된 사업은 LG화학 (309,500원 상승8000 -2.5%)이 투자를 검토 중인 '구미형 일자리' 사업이다. 구미시와 LG화학이 실무협의를 거쳐 상생일자리 모델을 구체화하면, 정부는 이 내용을 바탕으로 지원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지엠(GM) 군산공장을 활용한 '군산형 일자리' 등도 거론된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2019 모바일 컨퍼런스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