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세금 피하자" 5월 신규 임대사업자 18% 급증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12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5월 신규 임대사업자 6358명, 임대주택 1만3150가구… 6월1일 보유세 부과 전 등록 서두른 영향

제공= 국토교통부
제공= 국토교통부
지난달 신규 임대사업자 등록이 급증했다. 보유세(재산세+종합부동산세) 부과 기준일인 6월1일 전 임대사업자로 등록해 세제 혜택을 받으려는 수요 때문으로 분석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신규 등록 임대사업자수는 6358명으로 전달 5393명보다 17.9%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사업자는 총 43만6000명이다.

지역별로 수도권 전체는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5064명으로 전월 4256명보다 19.0% 증가했다. 서울은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2351명으로 전월 1929명 대비 21.9% 늘었다. 지방은 1294명으로 전월 1137명보다 13.8% 증가했다.

지난달 등록 임대주택은 1만3150가구로 전달 1만965가구보다 19.9% 늘었다. 현재까지 등록된 임대주택은 총 142만3000가구다.

수도권 전체는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9720가구로 전월 7971가구 대비 21.9% 늘었다. 서울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4789가구로 전월 3800가구 대비 26.0% 증가했다. 지방은 신규 등록된 임대주택 수가 3430가구로 전월 2994가구보다 14.6% 증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정, 이스타항공 인수 유력…추가 베팅 우선매수권 행사할 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