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놀리기 게임'으로 친구 죽인 10대들…"재미삼아 괴롭혔다"

머니투데이
  • 조해람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12 09: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집단폭행하다 피해자 사망하니 도주…'두고 온 물건' 찾으러 태연히 돌아와

광주 한 원룸으로 들어가는 가해자들의 모습.(광주지방경찰청 제공)/사진=뉴스1
광주 한 원룸으로 들어가는 가해자들의 모습.(광주지방경찰청 제공)/사진=뉴스1
친구에게 '욕'을 강요해놓고, 욕하면 왜 욕하냐고 때렸다. 그렇게 그들은 또래를 죽였다.

직업학교에서 만난 또래를 괴롭히고 집단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 4명이 경찰에 자수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자수한 A씨(19) 등 10대 4명을 긴급체포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은 이날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들은 9일 오전 1시쯤부터 광주 북구 한 원룸에서 약 30분 동안 친구 B군(18)을 번갈아 때리거나 집단 폭행해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들은 B군에게 자신들 중 한 명을 강제로 놀리게 한 뒤 B군이 놀리면 놀렸다는 이유로 목발과 주먹 등으로 폭행한 것으로 드러나 공분을 사고 있다.

◇"재미 삼아" 시작한 '놀리기 게임'…B군은 깨어나지 못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4명은 고교 동창 또는 동네 친구 사이로, 지난 3월부터 북구의 한 원룸에서 함께 살았다. 이들은 두 달 전 광주의 한 직업학교에서 B군을 알게 됐다. 이들은 근처에 사는 B군을 자주 불러 심부름을 시키거나 우산·목발 등 도구로 상습 폭행해 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B군이 말을 듣지 않아 지난달부터 재미 삼아 괴롭혀왔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전날인 8일 오후 11시쯤, 이들은 B군을 원룸으로 불러 배달 음식을 시켜먹은 뒤 집단 괴롭힘을 시작했다. '놀림 게임'이었다. 이들은 B군에게 자신들 중 한 명을 지명해 '욕을 해보라'고 강요했다.

강요에 못 이긴 B군이 욕을 하면 놀렸다는 이유로 폭행했다. 이들은 B군을 20~30차례씩 주먹·발 또는 목발 등의 도구로 때린 것으로 밝혀졌다. 무차별 폭행 직후에도 이들은 '차에서 담배를 가져오라는 지시를 따르지 않았다'며 B군을 방에 가두고 또 폭행했다. 1시30분쯤, 쓰러진 B군은 깨어나지 못했다.

◇렌터카 타고 도주했지만 자수…경찰 구속영장 신청
B군이 쓰러지자 이들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하지만 B군이 깨어나지 않자 이들은 이불을 덮어두고 옆 방에서 2시간 동안 도주 방법 등을 논의했다. 이들은 렌터카를 몰고 일행 중 일부의 고향인 순창으로 도주하기로 결정했다.

이들은 9일 오전 3시47분 원룸을 나온 후, 곧바로 다시 들어가 두고 온 소지품과 B군의 휴대전화를 챙겨 나왔다. 원룸을 나온 이들은 차를 타고 순창으로 향했다. 그러나 이들은 부모의 설득으로 범행 다음날인 10일 오후 10시40분쯤 전북 순창경찰서에 "광주 북구 한 원룸에 친구 시신이 있다"며 범행을 자수했다.

경찰은 이들의 죄질이 무겁고 재범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1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며, 보강 수사와 B군에 대한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