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얼굴 이미 나왔는데"…고유정, 끝까지 머리 가려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12 10: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12일 제주지방검찰청 송치…유가족 관련 질문에 묵묵부답

제주동부경찰서 12일 오전 10시쯤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을 제주지방경찰청에 송치했다. 이날 고유정은 머리를 풀고 고개를 숙인 채 경찰서를 나왔다./사진=뉴스1
제주동부경찰서 12일 오전 10시쯤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을 제주지방경찰청에 송치했다. 이날 고유정은 머리를 풀고 고개를 숙인 채 경찰서를 나왔다./사진=뉴스1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12일 제주지방검찰청에 송치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10시쯤 고씨를 제주지검에 송치했다. 전 남편을 살인하고 시신을 훼손, 유기, 은닉한 혐의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인 A씨(36)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뒤 바다와 경기 김포 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5일 신상공개가 결정된 후 7일 진술녹화실 이동 도중 얼굴이 공개됐던 고씨는 이날 다시 머리를 풀고 고개를 숙인 채 모습을 드러냈다.
고유정 머리 가린 모습(왼쪽)과 진술녹화실 이동 도중 포착된 모습(오른쪽)./사진=뉴시
고유정 머리 가린 모습(왼쪽)과 진술녹화실 이동 도중 포착된 모습(오른쪽)./사진=뉴시

고씨는 전 남편을 왜 죽였는지, 유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는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호송차를 탔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 유족들이 나와 고씨에게 "고개들어"라고 소리치며 격앙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은 고씨와 A씨가 지난달 25일 제주시 한 펜션에 들어갔다가 이틀뒤 고씨만 퇴실한 사실을 확인했다. 인근 CCTV 확인 결과 A씨가 펜션에서 나오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이에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지난 1일 충북 청주에서 고씨를 긴급체포했으며, 고씨는 A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했다고 진술했다.

고씨는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은 전 남편이 재혼생활에 방해가 될 것을 우려한 고유정의 계획적인 단독범행으로 결론내렸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