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홍콩의회 시위대 몰리자 범인 인도법안 심리 연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9.06.12 13: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12일(현지시간) '범인 인도법안' 철회를 요구하는 시민들이 홍콩 정부청사 인근 도로를 봉쇄하며 시위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12일(현지시간) '범인 인도법안' 철회를 요구하는 시민들이 홍콩 정부청사 인근 도로를 봉쇄하며 시위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홍콩의 의회격인 입법회의가 12일 오전부터 시위대가 정부 청사 주변으로 몰려들자 중국과 범인 인도법 개정 심의를 연기했다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이날 보도했다.

당초 입법회의는 이날 중국과 범인 인도법 개정 법안 2차 심의를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른 아침부터 시위대들이 입법회의가 있는 정부 청사 주변을 점거하고 나섬에 따라 입법회의는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입법회의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2차 법안 심의가 연기됐다”고 발표했다.

입법회의가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12일 이른 오전부터 홍콩 시민 수천 명이 길거리를 점거하고 시위에 돌입했기 때문이다.

홍콩 시민 수천 명이 입법회의로 가는 길목인 렁우가를 점거하고 시위에 돌입했다. 시위대들은 전일 인근 타마르 공원에서 철야집회를 가진 뒤 이날 오전부터 길거리에 진출했다.

한편 입법회의는 당초 12일 2차 법안심의를 한 뒤 20일 3차 법안심의를 하고 투표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카오 주식으로 대박 난 SKT, 3000억이 1.7조 됐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