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아차,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실시...2595만원 부터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2019.06.12 16:4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차세대 엔진 스마트스트림 G 2.5 GDi 첫 적용....가솔린·디젤 전 모델에 8단 자동변속기 적용

image
기아자동차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BEAT360 쇼륨에서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기아자동차 (40,800원 상승400 1.0%)는 12일 서울 강남 비트(BEAT) 360에서 이달 출시 예정인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PREMIER)'를 처음 공개하고, 사전 계약에 들어갔다.

K7 프리미어는 2016년 1월 출시 이래 3년 만에 선보이는 K7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K7 프리미어는 △2.5 가솔린(3102만~3397만원) △3.0 가솔린(3593만~3829만원) △2.4 하이브리드(3622만~4045만원) △2.2 디젤(3583만원~3790만원) △3.0 LPi(면세 기준 2595만~3460만원) 등 총 다섯 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동시 출시된다.

K7 프리미어의 가장 큰 변화는 2.5 가솔린 모델로 차세대 엔진인 스마트스트림 G2.5 GDi 엔진을 기아차 최초로 적용한 것이다. 연비와 동력성능, 정숙성을 크게 개선했다.

K7 프리미어는 기존에 비해 차음 유리를 확대 적용하고, 하체 보강을 통한 NVH(진동 및 소음) 개선으로 높은 정숙성을 제공한다.
기아자동차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BEAT360 쇼륨에서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chmt@
기아자동차가 12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BEAT360 쇼륨에서 K7 프리미어 사전계약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사진=김창현 기자 chmt@

여기에 가솔린과 디젤 전 모델에는 8단 자동변속기를 기본 적용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더욱 부드러운 변속감으로 진정한 프리미엄 드라이빙을 체감할 수 있게 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편의사양으로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OTA) 기능을 지원하는 12.3인치 대화면 내비게이션과 12.3인치 풀 칼라 TFT LCD 클러스터, 조작성을 높이는 전자식 변속레버(SBW)를 동급 최초로 탑재하며 프리미엄 가치를 극대화했다.

특히 지난해 기아차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홈투카(Home to Car)기능에 더해 카투홈(Car to Home)기능을 국내 처음으로 K7 프리미어에 적용했다.

K7 프리미어의 외관은 '담대하고 과감한 조형으로 완성된 고급스럽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콘셉트로 꾸며졌다. 전장이 4995mm로, 기존보다 25mm 길어져 웅장한 인상이 한층 부각됐다.
기아자동차는 12일 공개한 K7 페이스리프트 모델 'K7 프리미어(PREMIER)'를 13일부터 16일까지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진행되는 '기아자동차 제33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동안 대회장 주요 장소에 전시한다. 방문객들은 이달 출시 예정으로 사전계약이 시작된 K7 프리미어를 직접 만나볼 수 있다./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는 12일 공개한 K7 페이스리프트 모델 'K7 프리미어(PREMIER)'를 13일부터 16일까지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에서 진행되는 '기아자동차 제33회 한국여자오픈 골프선수권대회' 동안 대회장 주요 장소에 전시한다. 방문객들은 이달 출시 예정으로 사전계약이 시작된 K7 프리미어를 직접 만나볼 수 있다./사진제공=기아차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