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집에서 할 수 있는 수면무호흡증 완화법은?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2019.06.13 17: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메디슈머 시대-슬기로운 치과생활<22>[수면무호흡증]③술·담배 줄이고 체중관리 필수

[편집자주] 병원이 과잉진료를 해도 대다수 의료 소비자는 막연한 불안감에 경제적 부담을 그대로 떠안는다. 병원 부주의로 의료사고가 발생해도 잘잘못을 따지기 쉽지 않다. 의료 분야는 전문성과 폐쇄성 등으로 인해 정보 접근이 쉽지 않아서다. 머니투데이는 의료 소비자의 알권리와 합리적인 의료 이용을 위해 ‘연중기획 - 메디슈머(Medical+Consumer) 시대’를 진행한다. 의료 정보에 밝은 똑똑한 소비자들, 메디슈머가 합리적인 의료 시장을 만든다는 생각에서다. 첫 번째로 네트워크 치과 플랫폼 전문기업 ‘메디파트너’와 함께 발생 빈도는 높지만 건강보험 보장률이 낮아 부담이 큰 치과 진료에 대해 알아본다. 
image
졸음 / 사진제공=이미지투데이
수면무호흡증은 나이가 들고 체중이 늘어날수록 발생률이 높아지는 질병이다. 음주·흡연도 증상을 악화시킨다.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을 예방·완화하기 위해서는 올바른 생활습관을 기르는 것이 중요하다.

수면무호흡증에 걸리면 코를 골다 호흡을 10초 이상 멈추는 증상이 나타난다. 체내 산소공급을 방해해 심근경색, 치매, 발기부전 발병 위험을 높인다.

수면무호흡증을 예방·완화하기 위해서는 체중관리가 필수다. 체중이 증가하면 기도 및 흉곽 주변에 지방이 축적되면서 공기통로가 좁아진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체중이 10% 증가하면 수면무호흡증 발생 위험성이 6배 증가한다.

음주와 흡연도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을 악화시키는 요인이다. 술을 마시면 점막이 부어 기도가 좁아진다. 또 몸의 중추신경계가 억제되고 입안과 식도 사이에 위치한 짧은 관(인두)의 근육 힘이 약해져 수면무호흡증이 더 심해진다. 하루 평균 한 잔의 술을 마시면 수면무호흡증의 위험도는 약 25% 높아진다.

담배 속 니코틴은 기도의 근육을 약화하고 기도를 좁아지게 해 코골이와 수면무호흡증상을 심하게 만든다. 하루 2갑 이상 담배를 피우면 수면무호흡증의 위험이 정상인보다 8배까지 높아진다.

코골이가 있다면 똑바로 눕기보다 옆으로 누워 자는 게 좋다. 똑바로 누워 자면 중력으로 혀가 뒤로 밀려나 기도를 막을 수 있어서다. 실제로 옆으로 누워 자는 것이 수면무호흡증에 도움이 된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올해 국제학술지 ‘수면과 호흡’(Sleep and Breathing) 5월호에 게재됐다.

이승훈 고려대 안산병원 이비인후과 교수·홍승노 서울대 보라매병원 교수 연구팀이 수면호흡장애를 가진 118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옆으로 누워 잘 때 똑바로 눕는 자세에 비해 혀 뒷공간의 단면적이 약 38% 확장됐다. 이처럼 혀 뒷공간의 단면적이 넓어지면 산소공급이 원활해져 수면무호흡증상을 완화할 수 있다.

집에서 할 수 있는 수면무호흡증 완화법은?
'연중기획-메디슈머(Medical+Consumer) 시대'는 코스피 상장사 메디파트너생명공학 (6,310원 상승30 -0.5%)의 모회사인 메디파트너와 함께 합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