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비아이 마약 의혹, '비와이'에 불똥…"마약 본적도 없어"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2,729
  • 2019.06.13 07:58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활동 이름 비슷해 불똥…누리꾼 "비와이는 아편 대신 아멘"

왼쪽부터 아이돌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 래퍼 비와이./사진=머니투데이 DB, 비와이 인스타그램
왼쪽부터 아이돌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 래퍼 비와이./사진=머니투데이 DB, 비와이 인스타그램
아이돌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이 마약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활동 이름이 비슷한 래퍼 비와이가 곤욕을 치르고 있다. 비와이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마약 의혹을 해명했다.

비와이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나는 비와이다. 마약이라는 것을 내 인생에서 본 적도 없다. 마약 하지 말자. 애들아. 건강한 게 멋진 거다"라고 썼다.

누리꾼들은 재치 있는 댓글을 달며 비와이를 응원하고 있다. 신앙심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비와이를 향해 "비와이에게 허락된 약은 '구약' '신약'이다", "마약 종류 중 하나인 '아편' 대신 '아멘'을 한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앞서 12일 디스패치는 비아이의 마약 의혹을 보도했다. 경찰은 2016년 8월 비아이가 대마초, LSD 등을 불법 사용한 정황을 포착했다. 경찰은 당시 A씨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하는 과정에서 A씨와 비아이가 그해 4월 마약 구입에 대해 이야기한 카카오톡 대화를 입수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